세계일보

검색

검찰, 인터폴에 ‘테라·루나 사태’ 권도형 수배 요청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09-19 23:00:00 수정 : 2022-09-21 13:15:2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가상자산 테라·루나 폭락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국제형사경찰기구(인터폴)에 권도형 테라폼랩스 대표의 수배를 요청했다.

권도형 테라폼랩스 최고경영자. 뉴스1

19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남부지검은 소재가 불분명한 권 대표의 신병을 확보하고 인계받기 위해 인터폴에 공조를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터폴에서 실제 수배령을 내리기까지는 열흘 이상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권 대표는 애초 싱가포르에 체류 중인 것으로 알려졌으나 외신에 따르면 싱가포르 경찰은 이달 17일(현지시간) 사실이 아니라고 확인했다.

 

검찰은 권 대표의 소재지를 압축해 수사망을 좁혀 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검찰은 5월 테라·루나 코인 가격이 폭락하자 투자자들로부터 사기 등의 혐의로 피소된 권 대표를 비롯해 창립 멤버인 니콜라스 플라티아스, 테라폼랩스 관계사인 차이코퍼레이션 한모 전 대표 등 관계자 등 6명에 대해 체포영장을 발부받았다. 또한 외교부에 이들 가운데 외국 국적자를 제외한 5명의 여권 무효화도 요구했다. 여권 무효화가 결정하면 14일 이내에 귀국해야 한다.


백준무 기자 jm100@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유라 '시선 사로잡는 몸매'
  • 유라 '시선 사로잡는 몸매'
  • 한예리 '매력적인 미소'
  • [포토] 김유정 '반가운 손인사'
  • 유선, 당당한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