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층간소음에 윗집 현관문 벽돌로 파손하고 이웃 폭행한 60대 여성 ‘집행유예’

입력 : 2022-09-20 06:00:00 수정 : 2022-09-20 10:25:1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재판부 "A씨 오랜 기간 층간소음 시달리다 우발적으로 범행한 점 등 참작"

 

층간소음이 난다며 윗집을 찾아가 벽돌로 현관문을 파손하고 거주자에 벽돌을 휘둘러 다치게 한 60대 여성이 1심에서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울산지법 형사3단독(판사 노서영)은 특수재물손괴, 특수상해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60·여)씨에게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고 19일 밝혔다.

 

한 아파트에 사는 A씨는 지난해 3월 중순 위층에서 층간소음이 나자 집 안에 있던 벽돌을 들고 올라갔다.

 

A씨는 문을 열어보라고 현관문을 여러 차례 두드렸으나 반응이 없자 벽돌로 현관문을 수차례 내리찍어 파손시켰다.

 

이어 집주인 B(43)씨가 현관문을 열자 B씨의 머리와 팔 등을 향해 벽돌을 수차례 휘둘러 전치 2주의 부상을 입힌 혐의로 기소됐다.

 

재판부는 "A씨는 층간소음을 이유로 위층에 거주하는 피해자를 찾아가 범행을 저질렀다"며 "피해자로부터 용서받지 못했고 피해 회복도 이뤄지지 않아 죄책이 무겁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이어 "A씨가 오랜 기간 층간소음에 시달리다 우발적으로 범행한 점, 현재 이사를 가 추가 가해행위가 있지는 않을 것으로 보이는 점, A씨와 피해자 사이에 민사소송이 진행되고 있어 피해 회복이 이뤄질 것으로 보이는 점 등을 참작했다"고 덧붙였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포토] 김유정 '반가운 손인사'
  • [포토] 김유정 '반가운 손인사'
  • 유선, 당당한 미소
  • 유리 '눈부신 미모'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