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영덕군, 축구 테마파크 조성 추진… 2025년까지 특화호텔 건립

입력 : 2022-09-20 01:00:00 수정 : 2022-09-19 18:30:5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경북 영덕군에 축구 테마파크 조성사업이 추진되면서 국내외 축구 메카로 발돋움 할 전망이다.

 

경북도와 영덕군, 종합스포츠시설 운영업체 퍼스트스킬, 스포츠 에이전시 풋볼러는 19일 영덕군청에서 축구 테마파크 조성사업 추진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경북 영덕군 축구 특화호텔 조감도. 영덕군 제공

퍼스트스킬 등은 우선 2025년까지 영덕읍 대부리 1만여㎡에 660억 원을 들여 축구 캠프 숙소, 축구 관련 행사 등에 활용할 수 있는 170실 규모의 특화호텔을 건립할 예정이다.

 

이 호텔은 세미나실, 마사지실, 치료실, 각종 실내외 스포츠시설, 수영장 등을 갖춘다.

 

또 호텔과 연계해 향후 축구 전문학교를 설립해 운영하고 유소년축구 캠프를 진행할 방침이다.

 

영덕군은 전국 최초로 유소년축구 특구로 지정된 이래 대게 축구대회 등 전국 단위 유소년 축구대회를 지속해서 열고 있다.

 

하지만 숙박 인프라 부족으로 대규모 대회 및 국제 대회를 유치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실정이다.

 

도와 군은 이번 사업이 신태용 전 국가대표 감독, 김진규 전 국가대표 등 유명 축구선수를 배출한 영덕군의 축구 도시 이미지 제고와 체류형 스포츠관광을 통한 지역 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광열 영덕군수는 “군은 국내 축구 대표 도시를 목표로 이 사업을 성공시켜 영덕대게에 이은 또 하나의 관광 상품화를 통해 지역 경제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영덕=이영균 기자 lyg0203@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유선, 당당한 미소
  • 유선, 당당한 미소
  • 유리 '눈부신 미모'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