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與 유상범, 당 중앙윤리위원직 사퇴… “객관성 의심받아선 안 돼”

입력 : 2022-09-19 17:55:35 수정 : 2022-09-19 18:37:5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유 의원 “본의 아니게 심려 끼쳐드린 점 거듭 사과”
1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원내대표 선출을 위한 의원총회에서 촬영된 정진석 비대위원장의 휴대전화 화면에 정 비대위원장이 유상범 의원과 주고받은 문자가 보인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유상범 의원인 19일 “오늘자로 당 중앙윤리위원회 위원직을 사퇴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유 의원은 이날 오후 페이스북을 통해 “저의 이번 불찰로 인해 당 윤리위원회의 공정성, 객관성이 조금이라도 의심받아선 안 된다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는 이날 오전 그와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이준석 전 대표에 대한 징계를 논의하는 내용이 담긴 문자 메시지가 공개된지 약 5시간 만이다.

 

유 의원은 그러면서 “본의 아니게 심려 끼쳐드린 점 거듭 사과드린다”고 강조했다.

 

유 의원의 페이스북 글 공개 후 윤리위는 입장문을 통해 “이양희 위원장이 사임을 수락했다”고 밝혔다.

 

윤리위는 “지난 8월 13일 유 위원이 이준석 당원 징계에 대한 개인적 의견을 당내 인사와 나눴고, 이러한 사실이 외부로 공개된 것은 본인의 의도와 상관없이 결론적으로 향후 윤리위 직무의 공정성과 객관성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보는 것이 상식적인 판단”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이날 오전 정 위원장은 신임 원내대표 선출을 위한 국민의힘 의원총회에서 유 의원과 문자를 주고받는 장면이 포착, 언론에 보도됐다. 해당 문자를 살펴보면 정 위원장은 이 전 대표 징계 관련 ‘중징계중 해당행위 경고해야지요~’라는 메시지를 보냈고, 유 의원은 ‘성상납 부분 기소가 되면 함께 올려 제명해야죠’라고 답했다. 


양다훈 기자 yangb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포토] 김유정 '반가운 손인사'
  • [포토] 김유정 '반가운 손인사'
  • 유선, 당당한 미소
  • 유리 '눈부신 미모'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