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박지현 “같은 당이란 게 치욕”…이재명도 ‘신당역 살인 부적절 발언’ 시의원 엄중 문책 지시

입력 : 2022-09-19 22:00:00 수정 : 2022-09-20 11:14:1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신당역 역무원 스토킹 살인사건’에 대한 부적절 발언으로 물의를 빚은 같은 당 이상훈 서울시의원에 관해 19일 엄중문책을 지시했다.

 

안호영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신당역에서 발생한 역무원 살해사건으로 희생된 피해자의 영전에 제1야당으로서 책임을 통감한다”면서 “이 대표는 신당역 사건과 같은 범죄가 재발하지 않도록 관련법 제정 등 제도적 장치 마련을 추진하고, 망언으로 피해자를 2차 가해한 이 서울시의원에 대해 신속하게 엄중히 문책할 것을 당에 지시했다”라고 전했다.

 

이어 “민주당은 제도를 근본적으로 개선해 과잉 접근 범죄, 성범죄 등의 걱정 없는 나라를 만들겠다”고 했다.

 

이 서울시의원은 지난 16일 서울시의회 임시회 본회의에서 “좋아하는데 (피해자가) 안받아주니 (가해자가) 폭력적 대응을 했다”는 부적절한 발언을 해 논란을 빚었다.

 

고민정 민주당 최고위원 역시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얼마 전 민주당 시의원이 ‘좋아하는데 안 받아주니까 폭력적인 대응을 한 것 같다’고 발언했다”면서 “내가 살려면 죽을 만큼 싫어도 받아줘야 하냐”라고 물었다.

 

그는 “(이 사건은) 젠더 이슈를 넘어서서 살인사건을 대하는 우리의 태도가 어떤지를 전 국민이 지켜보고 있다. 이에 대해 강력한 징계를 요구한다”고 힘줘 말했다.

 

같은 당 박지현 전 공동비상대책위원장 역시 이 시의원을 제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 전 비대위원장은 이날 오전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출연, 문제의 발언에 해 “여성 혐오 발언이 명확하다. 스스로 사퇴하지 않는다면 당에서 재빠르게 제명 처리를 해야 하는 사안”이라고 주장했다.

 

박 전 비대위원장은 “진짜 부끄러워해야 한다”며 “시민을 대표하는 사람이 시민 얼굴에 왜 먹칠을 하고 있냐”면서 “한 여성의 억울한 죽음 앞에 가해자를 걱정하고 두둔하는 발언을 어떻게 할 수 있냐. 같은 당에 있다는 게 치욕”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민주당 서울특별시당은 윤리심판원에 이 시의원을 회부해 징계 절차를 밟고 있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유리 '눈부신 미모'
  • 유리 '눈부신 미모'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손나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