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현직 경찰관 음주운전 사고내고 도주… 사건 무마하려는 정황 포착

입력 : 2022-09-19 17:36:11 수정 : 2022-09-19 17:36:1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경찰 “합동수사팀 꾸리고 사실관계 파악 중… 음주측정 늦어진 경위 함께 조사 중”

 

현직 경찰관이 음주운전 사고를 낸 뒤 도주했고 이후 해당 경찰관 소속 팀장이 음주 측정을 무마하려는 정황이 포착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9일 인천경찰청 교통조사계는 도로교통법상 사고 후 미조치 혐의로 인천 중부경찰서 소속 A 경장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앞서 A 경장은 지난 14일 오전 0시 30분쯤 인천시 중구 신흥동 한 도로에서 술을 마신 상태로 차량을 몰다가 중앙분리대를 들이받는 사고를 낸 뒤 도주한 혐의를 받는다.

 

사건 발생 30분 뒤 순찰하던 다른 경찰관은 파손된 중앙분리대를 확인, 주변에 떨어진 번호판으로 A 경장의 차량을 특정했다.

 

관할 지구대 경찰관들은 A 경장의 자택을 찾아가 현관문을 두드렸으나 아무런 응답이 없었고 중부서 교통조사팀은 이후 연락이 된 그를 당일 새벽 경찰서로 소환해다.

 

A 경장은 소환 통보 시점에는 음주운전 혐의를 부인하다가 경찰서에 출석해선 혐의를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사고 전날 팀장은 B 경감을 포함해 팀원들과 회식을 했고 2차 술자리를 한 것으로 파악됐다.

 

인천경찰청은 중부서 교통조사팀 직원들이 사고 당일 새벽 A경장을 소환했을 당시 곧바로 음주측정을 하지 않고 오후가 돼서야 뒤늦게 측정한 경위를 확인할 방침이다.

 

A 경장은 음주운전 사고 후 10시간 이상이 지나고 나성니 당일 오후 음주측정을 받은 결과 혈중알코올농도 수치가 전혀 나오지 않았다.

 

경찰은 A 경장의 직속상관인 B 경감이 교통사고 조사 부서에 음주 측정을 하지 말아 달라고 부탁한 의혹도 들여다 보고 있다.

 

교통조사 팀 소속 한 경찰관은 과거 같은 부서에서 근무한 적이 있는 B경감과 사고 당일 전화통화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감찰계와 교통조사계가 합동수사팀을 꾸리고 사실관계를 파악하고 있다”며 “음주측정이 늦어진 경위 등도 함께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양다훈 기자 yangb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손나은 '아름다운 미소'
  • 정려원' 너무 사랑스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