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보훈처, 회의실 명칭 ‘밴플리트홀’로 변경

입력 : 2022-09-20 01:00:00 수정 : 2022-09-19 20:10:0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文정부 때 지은 ‘평화실’서 바꿔
6·25 참전… 韓·美 우호 증진 기여

국가보훈처가 문재인정부 시절 확정한 회의실 이름을 바꿨다. 19일 보훈처에 따르면, 청사 5층 회의실 명칭이 평화실에서 밴플리트홀로 바뀌었다. 밴플리트홀은 미 8군사령관으로 6·25전쟁에 참전한 제임스 밴플리트(사진) 장군의 이름을 땄다. 밴플리트 장군은 전역 후 코리아 소사이어티를 설립하여 생의 마지막까지 한·미 우호 증진에 크게 기여했다.


박수찬 기자 psc@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유선, 당당한 미소
  • 유선, 당당한 미소
  • 유리 '눈부신 미모'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