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민주 ‘김건희 여사 리스크’ 맹공…“빙산의 일각. 尹, 특검 결단해야”

입력 : 2022-09-19 16:55:29 수정 : 2022-09-19 17:05:4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정 농단 비화’ 가능성 거론하기도
국민 앞에 명백히 밝히고 바로잡아야
윤석열 대통령(오른쪽)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5박7일 일정으로 영국, 미국, 캐나다를 방문하기 위해 지난 18일 오전 성남 서울공항에서 ‘공군 1호기’에 탑승, 손을 흔들고 있다. 성남=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이른바 ‘김건희 여사 리스크’를 조명하면서 문제 해결을 위한 윤석열 대통령의 결단을 촉구했다. 김건희 여사의 윤석열 대통령 순방 동행과 각종 의혹을 짚고 ‘국정 농단 비화’ 가능성을 거론하기도 했다.

 

민주당 이수진 원내 대변인은 19일 브리핑에서 윤석열 대통령의 영국, 미국, 캐나다 순방에 김 여사 동행을 지적하고 “이번 해외 순방은 중요 외교 일정이 예정돼 있지만 김건희 리스크에 더 많은 관심이 쏠려 있는 게 현실”이라고 밝혔다.

 

이어 “해외 순방은 김 여사 리스크 빙산의 일각에 불과하다”며 “이미 논문 표절,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관련 의혹, 대통령 공관 지인 수의 계약 등이 문제가 돼 있다”고 했다.

 

또 “영빈관 신축 계획에 김 여사 의지가 반영된 게 아니냐는 의혹도 있다”며 “대통령실을 둘러싼 수상한 의혹과 논란엔 항상 김 여사가 있지만 대통령실은 제대로 된 해명도, 김 여사에 대한 관리도 손을 놓은 듯하다”고 비판했다.

 

아울러 “특별감찰관 임명을 미루는 대통령실과 국민의힘은 김건희 리스크를 더 키우고 있다”며 “그간의 문제를 국민 앞에 명백히 밝히고 바로잡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래야 지금의 리스크가 되돌릴 수 없는 국정 농단으로 커지는 걸 막을 수 있다”며 “윤 대통령이 결단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한편 한덕수 국무총리는 야당이 김 여사에 대한 특별검사를 추진하는 것에 대해 “국회의원들이 어떤 의사를 결정하실 때 이렇게 여론조사만 보고 하시지는 않으리라 생각한다”며 “국회에서 합리적으로 논의를 통해서 잘 결정하시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한 총리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제3차 본회의 정치분야 대정부 질문에서 “수사 중인 검찰이나 수사당국에서 어련히 알아서 그런 문제를 잘 검토하지 않겠냐”며 “검찰이 그 정도의 중립성과 그 정도의 투명성과 공정성은 가지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유라 '시선 사로잡는 몸매'
  • 유라 '시선 사로잡는 몸매'
  • 한예리 '매력적인 미소'
  • [포토] 김유정 '반가운 손인사'
  • 유선, 당당한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