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복통 호소한 60대 여성, 뱃속에서 50개의 건전지 발견 ‘충격’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09-19 16:51:17 수정 : 2022-09-19 16:51:1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아일랜드 여성, 자해행위 일환으로 건전지 삼켜와
수술을 통해 제거된 건전지. 아이리시 인디펜던트

 

아일랜드에서 60대 여성이 수십 개의 건전지를 삼키는 일을 저질러 충격을 주고 있다.

 

이 여성은 자해행위의 일환으로 이처럼 건전지를 삼켜온 것으로 전해졌다.

 

15일(현지시간) 아이리시 인디펜던트, 아이리시타임스 등 현지 연론의 보도에 따르면 수도 더블린에 있는 세인트빈센트병원에 복통과 식욕부진으로 찾아온 66세 여성의 몸속에서 50개의 배터리가 발견됐다.

 

이번 달 아일랜드의 공식 의학저널은 여성의 복부 엑스레이 사진을 공개해 사건에 대해 자세히 설명했다.

 

처음에 여성은 장폐색이나 위장 천공 등의 징후를 보이지 않았고 배터리도 온전한 모습으로 확인돼 의사들은 비수술 치료를 하기로 했다.

 

건전지 수십 개를 삼킨 여성의 복부 엑스레이 사진. 아이리시 인디펜던트

 

일주일 동안 5개의 AA 사이즈 배터리가 변을 통해 몸 밖으로 빠져나왔다. 하지만 그 후 2주 동안 남은 배터리들이 몸 밖으로 빠져나오지 못했고 환자는 복통과 거식증을 호소하기 시작했다. 여성의 위는 건전지의 무게로 인해 치골까지 늘어난 상태였다. 

 

의료진은 결국 개복술을 시행하기로 결정, 위 절제술을 통해 위에서 46개, 대장에서 4개 총 50개의 배터리를 빼냈다. 다행히 모든 건전지는 제거됐고 환자는 신기할 정도로 멀쩡하게 회복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렇게 수십 개의 건전지를 삼켜 수술을 받은 사례는 이번이 처음인 것으로 알려졌다. 

 

의료진은 건전지 섭취가 유발할 수 있는 여러 가지 심각한 합병증과 응급상황에 대해 경고하며 배터리 섭취의 위험성을 과소평가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이승구 온라인 뉴스 기자 lee_owl@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유선, 당당한 미소
  • 유선, 당당한 미소
  • 유리 '눈부신 미모'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