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한 총리, 野 김건희 특검 추진에 "여론조사만 보고 결정 않기를"

입력 : 2022-09-19 16:06:53 수정 : 2022-09-19 16:06:5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회 대정부질문 출석…"죄가 되면 검찰이 조치하고 안 되면 못 하는 것"
"영빈관 예산, 신문 보고 알아…대통령도 언론 나오고 문제 보고 받았다"

한덕수 국무총리는 19일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에 대한 더불어민주당의 특별검사 추진에 대해 "국회의원들이 어떤 의사를 결정하실 때 이렇게 여론조사만 보고 하시지는 않으리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 총리는 이날 오후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민주당 서영교 의원이 '김 여사의 주가 조작 의혹에 대한 여론 조사에서 찬성 여론이 높다'고 질의하자 이같이 답했다.

한덕수 국무총리가 19일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더불어민주당 서영교 의원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그는 "국가 전체 운영과 국가가 나아가야 할 방향을 보시고 결정을 하실 것이기 때문에 국회에서 합리적으로 논의를 통해서 잘 결정하시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또 "수사 중인 검찰이나 수사당국이 어련히 알아서 그런 문제를 잘 검토하지 않겠느냐"라면서 "그것이 죄가 되면 검찰이 그렇게 조치할 것이고 죄가 안 되면 결국 못 하는 거 아니겠느냐"라고 되물었다.

이어 "우리 검찰이 그 정도의 중립성과 그 정도의 투명성과 공정성은 가지고 있다, 이렇게 생각한다"고 답했다.

그는 김 여사의 장신구 재산 신고 누락 의혹에 대해선 "이미 대통령실에서 충분히 설명했다고 생각한다"며 "그 문제에 대해서 평가를 하고 장식품에 대한 가격을 제가 제대로 평가할 만한 그런 전문성은 없다"고 답했다.

한 총리는 영빈관 신축 예산 논란에 대해선 "저는 몰랐고 신문을 보고 알았다"며 "대통령께서 이 문제가 언론에 나오고 의원님들께서 말씀을 하시니까 그 문제를 보고를 받으신 것"이라고 답했다.

그는 서 의원이 내년도 예산에서 서민 예산이 깎였다고 지적하자 "서민과 사회적 약자를 위한 예산은 그 어느 예산보다도 많이 반영됐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서 의원이 '군인들의 팬티값까지 깎아버린 비정한 정부'라고 재차 지적하자 한 총리는 "이렇게 투명한 나라에서 어떻게 우리 군인들에게 제대로 된 지금 말씀하신 팬티를 제대로 안 입히고 군을 유지하겠느냐"라며 "그건 충분히 우리 군인들이 입을 수 있는 것을 공급하는 거기에 적합한 예산"이라고 반박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