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OECD, 2022년 한국 물가 전망 5.2%로 상향…성장률은 0.1%p↑

입력 : 2022-09-19 15:05:23 수정 : 2022-09-19 15:05:2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물가 상승률, 24년 만에 최고치 전망…2023년도 4% 육박
"물가 상승, 경기 회복세 제약"…2023년 성장률 2.5%→2.2%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올해 우리나라 물가 상승률 전망치를 5.2%로 올려 잡았다.

올해 경제 상황은 당초 전망보다 긍정적으로 평가했지만, 내년부터는 경제 성장세가 한층 더 꺾일 것으로 봤다.

'킹 달러'(달러화 초강세)에 우리나라를 비롯한 세계 각국의 물가 걱정도 한층 커지고 있는 지난 18일 서울의 한 대형마트에서 시민들이 장을 보고 있다. 연합뉴스

◇ OECD, 올해 물가 24년 만의 최고치 전망…정부 전망치 웃돌아

19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OECD는 이날 발표한 '2022년 한국경제 보고서'에서 우리나라의 올해 물가 상승률 전망치를 종전 4.8%에서 5.2%로 0.4%포인트(p) 상향 조정했다.

직전 전망이 나온 6월 이후 석 달 만에 재차 물가 눈높이를 올린 것이다.

이는 정부 전망치(4.7%)는 물론 국제통화기금(IMF)(4.0%), 한국개발연구원(KDI)(4.2%), 아시아개발은행(ADB)(4.5%) 등의 전망치를 웃도는 수치로, 한국은행(5.2%) 전망치와는 동일한 수준이다.

이러한 전망대로라면 올해 우리나라는 외환위기 당시인 1998년(7.5%) 이후 24년 만에 가장 높은 물가 상승률을 기록하게 된다.

실제 물가 상승률이 연간 5%대에 진입할 가능성도 커지고 있다.

물가 상승률은 지난 5월(5.4%)에 올해 첫 5%대 상승률을 기록한 데 이어 6월(6.0%), 7월(6.3%) 두 달 연속으로 6%를 넘어섰고, 8월에도 5.7% 상승률을 나타냈다.

올해 들어 지난 8월까지 전년 누계 대비 물가 상승률은 5.0%까지 올라섰다.

남은 기간 물가 상승률이 전월 대비 하락세를 이어가지 않으면 정부 전망치 달성은 사실상 불가능한 상황이다.

내년 물가 상승률 전망치는 국제유가가 현재 수준을 유지한다는 전제하에 3.8%에서 3.9%로 올려 잡았다.

OECD는 "한국에서는 이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공급 차질과 에너지 가격 급등으로 물가 상승률이 올라가고 있었다"며 "여기에 우크라이나 전쟁이 겹치면서 에너지 가격은 더 올라가고, 물가 상승률도 더 높아졌다"고 분석했다.

최근 원화 약세에 대해서는 "향후 수입 물가 상승에 따른 물가 상승 압력 강화로 이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부산항 신선대부두에 컨테이너가 쌓여 있다. 연합뉴스

◇ 물가 상승 압력에 수출 꺾여…내년은 글로벌 경기 둔화 영향

올해 한국의 경제성장률 전망치는 종전 2.7%에서 2.8%로 0.1%포인트 상향 조정됐다.

이는 IMF(2.3%), ADB(2.6%)는 물론 정부(2.6%)나 한은(2.6%) 전망치보다도 높은 수치다.

특히 민간소비 증가율이 기존 전망 당시 2.3%에서 3.7%로 올라가면서 소비 회복세가 경제 성장을 이끌 것으로 전망됐다.

반면 수출 증가율 전망치는 9.2%에서 4.7%로 내려가며 거의 반 토막이 났다.

OECD는 "높은 코로나19 면역률에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 효과가 더해지면서 대면서비스업 분야 소비 회복을 위한 발판이 마련됐다"고 분석했다.

OECD는 "다만 원자재 가격 상승 및 공급망 차질로 인한 물가 상승 압력이 소비자에게 전가되고 있으므로 회복 속도는 점진적일 것으로 보인다"며 "물가 상승이 경기 회복세를 제약한다"고 진단했다.

내년 경제성장률 전망치는 직전 전망치(2.5%) 대비 0.3%포인트 낮은 2.2%로 제시했다.

OECD는 "국내총생산(GDP) 성장은 내년에도 계속되겠지만, 글로벌 경기 둔화의 영향으로 성장 속도는 완만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향후 위험 요인에 대해서는 "우크라이나 전쟁 장기화와 한반도의 지정학적 변수 등이 리스크로 작용할 소지가 있다"며 "높은 가계부채 및 주택가격은 내수 부문의 하방 리스크가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손나은 '아름다운 미소'
  • 정려원' 너무 사랑스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