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재명, 尹 작심 비판 “남·북 정상회담 ‘정치쇼’라 비난하면 국격 어찌될지 걱정”

입력 : 2022-09-20 06:00:00 수정 : 2022-09-20 09:46:0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초부자감세, 반드시 이번 정기국회서 막겠다"
뉴시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사진)는 19일 윤석열 대통령을 겨냥해 "남북 정상간 회담을 정치쇼라고 국제 사회에 나가 비난하면 대한민국의 국격이나 위상이 어떻게 될지 참으로 걱정된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민주당 정부의 또 민주당 대통령의 남북 정상회담은 한반도 평화를 위한 중요한 계기고 실질적 성과로 많이 이어졌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한반도 평화, 동북아 정세의 안정을 위해 보수 정권 중에서 가장 칭찬하는 분이 노태우 대통령 아니냐"며 "우리와 경쟁하는 보수 정권 대통령이지만 잘한 건 잘했다고 평가해야 한다. 북방외교의 문을 열었던 훌륭한 업적으로 저희는 평가한다"고 말했다.

 

또 "우리 내부 문제를 국내에서 지적하게 하는 것도 과한 측면이 없지 아니한데 해외에서까지 한반도 평화를 위한 성과를 상대 진영이 했다는 이유로 과하게 평가하시는 건 자중하실 필요가 있지 않겠냐고 생각한다"고 했다.

 

민영화와 관련해서는 "제가 첫 법안을 낸 민영화 금지 문제가 다시 수면 위로 올라왔다. '민영화를 왜 하려고 하냐, 안 한다고 하라'고 (대통령) 선거때 얘기했더니 저를 무려 고발 의뢰까지 했다"며 "안 한다고 하지 않더니 우회적인 방법으로 시도되는 징표가 보인다. 국민을 속이는 정치는 결코 오래가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초부자 감세 문제에 대해서는 "전세계적 추세에도 어긋나고 양극화 완화라는 시대 과제에도 어긋나고 형평성에도 어긋나고 당장 예산에 심각한 문제를 야기하는 초부자 감세는 민주당이 확실하게 막겠다는 약속을 드린다"고 전했다.

 

이 대표는 "현재 정부가 낸 예산안 내역을 보면 초부자 감세를 13조원 하겠다는 것 아니냐"며 "기업을 감세해주더라도 어려운 중소기업이나 벤처기업 등 성장하는 기업에 해주는 것은 모르겠는데 3000억원 초과하는 영업이익에 대해서만 세금을 깎아주겠다는 것은 전혀 납득하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손나은 '아름다운 미소'
  • 정려원' 너무 사랑스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