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또 사진 찍힌 국민의힘… 정진석 "경고해야죠" 유상범 "제명해야죠"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09-19 13:41:16 수정 : 2022-09-19 17:02:3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李 “무리한 짓 하니 자꾸 사진 찍히는 것”
鄭 “8월13일 주고받은 문자···비대위장 되기 전”

국민의힘 정진석 비상대책위원장과 유상범 의원이 이준석 전 대표에 대한 징계 수위를 두고 대화를 나눈 장면이 19일 공개됐다. 유 의원은 이 전 대표 징계절차에 관여하는 윤리위원이다. 이 전 대표는 “무리한 짓을 많이 하니까 이렇게 자꾸 사진에 찍히는 것”이라고 했다. 정 위원장은 해당 문자는 지난달 주고받은 것이라고 해명했다.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신임 원내대표 선출을 위한 의원총회에서 유상범 의원과 문자를 주고 받고 있다. 정 비대위원장은 '중징계중 해당행위 경고해야지요~' 라고 작성, 유상범 의원은 '성상납 부분 기소가 되면 함께 올려 제명해야죠'라고 메시지를 작성했다.   공동취재사진

정 위원장은 이날 새 원내대표 선출을 위해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유 의원과 주고받은 카카오톡 문자를 열었다. 정 위원장은 “중징계 중 해당행위 경고해야지요”라고 했다. 유 의원은 “성상납 부분 기소가 되면 함께 올려 제명해야죠”라고 답했다. 이러한 대화는 정 위원장이 이날 유 의원에게 “오늘 오찬 함께 합”이라고 입력창에 메시지를 작성하는 와중에 국회사진기자단 카메라에 포착됐다. 유 의원에게 점심 제안을 한 것으로 보인다.

 

이 전 대표는 페이스북에 “윤리위원과 비대위원장이 경찰 수사 결과를 예측하며 징계를 상의하고 지시를 내린다”라고 반발했다.

 

정 위원장은 논란이 일자 “휴대폰에 뜬 제 문자는 8월13일 제가 유 의원에게 보낸 문자”라고 해명했다. 그날은 이 전 대표가 기자회견을 열었던 날이다. 정 위원장은 “그 기자회견을 보고 하도 기가 막혀서 우리 당 윤리위원인 유 의원에게 문자를 보냈다”며 “6개월 당원권 정지라는 중징계를 맞은 전직 당 대표가 근신하기는커녕 당과 당원 동지를 향해 무차별 막말과 폭언하는 건 경고해야 한다는 취지였다”고 했다.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2022 국민의힘 원내대표 선출을 위한 의원총회에서 정진석 비상대책위원장이 생각에 잠겨 있다.    공동취재사진

정 위원장은 “8월13일 저는 비대위원장이 아니었고 평의원이었다”며 “제가 비대위원장을 맡은 것은 9월7일”이라고 했다. 또 이 전 대표의 페이스북 글을 언급하며 “이 대표 미안합니다. 이 대표는 어떻게든 비대위와 윤리위를 엮고 싶은 모양이지만, 저는 윤리위 결정에 영향력을 행사하려는 생각을 해본 적이 없습니다”라고 했다.

 

정 위원장은 유 의원에게 오찬 제의를 한 것을 두고는 “유 의원과 마지막 문자 메시지 소통을 하고 한 달 하고도 6일이나 지나 ‘오늘 오찬 함께 합시다’라고 문자 메시지를 보낸 것”이라고 했다.


배민영 기자 goodpoin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유선, 당당한 미소
  • 유선, 당당한 미소
  • 유리 '눈부신 미모'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