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농식품부 "우윳값 인상 폭 미확정"…500원 인상설에 '신중'

입력 : 2022-09-19 13:31:02 수정 : 2022-09-19 13:31:0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박범수 차관보 "우윳값이 원윳값에 비례해 오르는 건 아냐"
"유업체에 흰 우유 인상 자제해달라는 입장 전할 것"

농림축산식품부는 "올해 원유(우유 원료) 가격이 오르더라도 우유 가격이 정확히 얼마나 인상될지는 아직 확정할 수 없다"고 19일 밝혔다.

박범수 농식품부 차관보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브리핑을 연 후 이같이 밝혔다.

박 차관보는 "최근 원유 생산비가 L당 52원 오른 만큼 올해 원유가격이 상향 조정될 여지는 분명히 있다"고 말했다.

서울의 한 대형마트 유제품 판매대에서 한 고객이 상품을 보고 있다.

다만 이에 따라 우유 가격이 L당 500원 이상 올라 3천원을 넘을 수 있다는 업계 전망에 대해서는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업계에서는 과거 원윳값이 L당 21원 올랐을 때 우유 가격이 150∼200원 오른 점을 고려하면 이번에 우유 가격이 300∼500원 오를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박 차관보는 "우유 가격이 반드시 원유 가격의 약 10배만큼 오르내리는 것은 아니다"라며 "우유 가격이 거의 원유 가격 인상분 그대로 오른 적도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우유 가격에는 원윳값 외에 유류비, 인건비, 포장재비 등도 반영된다"며 "다른 요인도 우유 가격 변동을 충분히 유발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박 차관보는 "정부가 유업체에 가격과 관련해 구체적으로 지시할 순 없다"면서도 "다만 다른 식품의 원료가 되는 흰 우유 가격은 인상을 최대한 자제하고, 올리더라도 물가에 영향이 적은 가공유 제품의 가격을 조정하면 좋겠다는 입장을 전달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유제품 수급조절 기구인 낙농진흥회는 지난 16일 이사회를 열고 원유 용도별 차등가격제 도입을 골자로 한 낙농제도 개편안을 의결했다.

기존에는 원유 가격을 결정할 때 생산비의 증감만 반영토록 하는 '생산비 연동제'가 적용됐다. 하지만 이는 우유 수요가 감소하는 상황에서도 가격만 끌어올린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지난 16일 세종 낙농진흥회에서 농림축산식품부 축산정책국장인 김정욱 의장이 3차 이사회를 개최하고 있다. 정부는 지난 2021년 8월부터 현행 원유가격 결정 제도인 생산비 연동제 개편을 추진해왔다. 연합뉴스

새 제도는 원유를 음용유와 가공유로 나누고 음용유 가격은 현 수준을 유지하되 가공유 가격은 더 낮추는 방식이다.

도입 시 유업체가 가공유 제품을 더 싼값에 사들여 유가공 제품의 판매 가격이 낮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이를 통해 저렴한 수입산과의 경쟁에서 버티고, 궁극적으로 현재 45.7%인 우유 자급률도 50% 이상으로 높일 수 있다고 정부는 기대한다.

낙농진흥회는 새 제도를 내년 1월 1일부터 시행키로 했다. 그 전까지는 낙농가, 유업체 등 이해관계자들과의 협상을 통해 세부적 실행방안을 마련할 방침이다.

아울러 그간 제도개편 논의 때문에 뒷순위로 밀려났던 올해 원유가격 협상을 위해 관련 소위원회가 오는 20일 꾸려진다.

박 차관보는 원유가격 조정과 관련해 "생산자와 유업체 간의 협상을 최대한 존중할 것"이라며 "양측의 입장차가 클 경우 정부가 합리적인 판단을 위해 자료 제공 등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장기적으로는 우유 가격에 시장 수요가 반영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통상 수요가 작아지면 생산을 줄이거나 가격을 낮추는 것이 시장 원리에 부합한다"고 강조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유라 '시선 사로잡는 몸매'
  • 유라 '시선 사로잡는 몸매'
  • 한예리 '매력적인 미소'
  • [포토] 김유정 '반가운 손인사'
  • 유선, 당당한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