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피겨 이규현 코치, 10대 제자 성폭행 이어 불법 촬영까지 드러나

입력 : 2022-09-19 13:10:29 수정 : 2022-09-19 13:10:2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피겨스케이팅 국가대표 출신 이규현 코치. 나무위키 캡처

 

미성년 제자를 성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피겨스케이팅 국가대표 출신인 이규현 코치(42)가 불법촬영까지 시도한 것으로 드러났다.

 

19일 의정부지검 남양주지청 형사1부(부장검사 손정숙)는 지난달 말 강간미수와 성폭렴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여) 혐의 등으로 이씨를 구속 기소했다.

 

이씨는 올해 초 대학 입학을 축하한다며 자신이 가르치던 미성년 제자를 불러내 술을 먹인 뒤 성폭행을 시도한 혐의로 지난 6월 검찰에 송치됐다.

 

수사과정에서 이씨는 미성년 제자 성폭행 시도 과정에서 불법촬영까지 한 사실이 확인됐다.

 

검찰은 빙상계에서 영향력이 큰 이씨가 2차 가해를 할 우려가 있다고 판단해 구속영장을 청구했고, 법원도 증거인멸과 도주 우려 등을 이유로 영장을 발부했다.

 

의정부교도소에 수감 중인 이씨는 불법촬영 혐의는 인정하나 강간미수 혐의는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씨는 1998년 나가노, 2002년 솔크레이크 등 동계올리픽 2회 출전 기록을 갖고 있으며, 2003년 현역 은퇴 이후 유소년 클럽에서 코치로 활동해왔다.

 

한편 이씨의 첫 재판은 20일 의정부지법 남양주지원에서 열린다.


한윤종 기자 hyj0709@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손나은 '아름다운 미소'
  • 정려원' 너무 사랑스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