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월미도 9만원짜리보다 더하네”…강릉 횟집 ‘23만원 상차림’에 공분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09-19 12:19:53 수정 : 2022-09-19 15:38:1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광어 대 15만원, 꽃게탕 대 8만원…가격에 헉하고 상차림에 놀라”
“비판받는 월미도‧을왕리도 이러진 않아…변화 있었으면 해서 올려”
누리꾼들 “이 집도 소문 좀 나야겠네”…해당 횟집 한목소리로 성토
강릉 경포호 인근 한 횟집의 23만원 상차림. 보배드림 캡처

 

최근 인천 월미도에서 판매된 한 횟집의 포장 회가 부실해 바가지 상술 논란이 불거진 가운데 이번에는 강릉 횟집에 방문한 사람의 후기가 올라와 또 다른 논란이 일고 있다.

 

글쓴이는 광어회와 꽃게탕을 합쳐 23만원에 차려진 상차림치고는 너무 부실하다고 지적했고, 게시글을 본 누리꾼들도 해당 횟집에 대해 한목소리로 성토했다.

 

18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월미도 9만원 상차림 싼 거였네요ㅋ’라는 글과 사진이 올라왔다.

 

글쓴이 A씨는 “광어 대 15만원, 꽃게탕 대 8만원 상차림”이라고 설명하며 “오랜만에 강릉 와서 기분 좋게 들어갔더니 가격에 헉하고 상차림에 놀랐다”고 밝히며 한 사진을 공개했다.

 

A씨는 “관광지 자릿값 특성 다 감안하고 간 거 맞다. 그런데 상식이란 게 있지 않냐”며 “요즘 욕먹는 월미도, 을왕리 등도 이 정도 세팅은 아니다. 비싸도 상식선에서 뭔가가 더 같이 나오겠지 하고 주문한 거다”라고 말했다.

 

그는 “구체적인 상호는 공개하지 않겠다”며 “경포호 지역 상인들에게 변화가 있었으면 해서 올렸다”고 덧붙였다.

 

해당 게시글을 본 누리꾼들은 ‘이게 23만원 상이라고?’, ‘유명 관광지에서는 절대 음식 먹으면 안 되겠다’, ‘이 집도 소문 좀 나야겠네’, ‘강릉사람인데 짬뽕이랑 막국수 말고는 전부 바가지 상술이고 친절하지도 않다’, ‘강릉‧속초에서는 회 먹는 거 아니다’, ‘대한민국 관광지 횟집들 진짜 정신 좀 차렸으면’ 등의 반응을 보였다.

 

지난 주 크게 논란이 됐던 월미도 9만원 포장 회. 보배드림 캡처

 

한편, 지난 13일 해당 커뮤니티에는 월미도 관광지의 한 횟집에서 포장해 온 9만원 짜리 포장 회 사진이 많은 사람의 공분을 자아낸 바 있다. 가격에 비해 터무니없이 부실한 양에 온라인에서 논란이 계속되자 횟집 측은 자필 사과문을 올리기도 했다.


이승구 온라인 뉴스 기자 lee_owl@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유선, 당당한 미소
  • 유선, 당당한 미소
  • 유리 '눈부신 미모'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