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정진석 "文, 제발 도보다리의 미명에서 깨어나길"

입력 : 2022-09-19 09:54:37 수정 : 2022-09-19 09:54:3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당 회의서 "文정부 가장 큰 잘못은 안보의 기본 틀 와해시킨 것"

국민의힘 정진석 비상대책위원장은 19일 문재인 전 대통령을 향해 "제발 좀 (판문점) 도보다리의 미명에서 깨어나 주시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정 위원장은 이날 비대위 회의에서 "4년 전 오늘 북한의 김정은과 문 전 대통령이 체결한 9·19 군사합의는 이미 휴짓조각이 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 참석해 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판문점 도보다리는 2018년 문 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회담하면서 함께 걸었던 곳이다.

문 전 대통령은 전날 남북의 9·19 군사합의를 비롯한 그동안의 남북합의에 대해 "정부가 바뀌어도 마땅히 존중하고, 이행해야 할 약속"이라고 언급했다.

정 위원장은 문 전 대통령의 발언을 두고 "(북한이) 남한을 선제 타격하겠다는 것을 법에 명시한 이 마당에 9·19 군사합의를 지켜야 한다고 정말 생각하십니까"라고 반문했다.

그는 "문재인 정부의 가장 큰 잘못은 국가 안보의 기본 틀을 와해시켰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도보다리에서 김정은이 문 전 대통령에게 했다는 비핵화 약속이 구체적으로 무엇인지 국민 앞에 밝혀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유선, 당당한 미소
  • 유선, 당당한 미소
  • 유리 '눈부신 미모'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