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尹대통령, 런던 도착… 내일 英여왕 장례 조문외교

입력 : 2022-09-19 00:48:09 수정 : 2022-09-19 01:20:5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오늘 찰스 3세 국왕 만나 위로…김건희 여사 동행

윤석열 대통령은 18일 오후(현지시간) 첫 순방지인 영국 런던에 도착해 5박 7일 간의 순방 일정을 시작했다.

애초 미국과 캐나다 등 2개국을 순방할 계획이었던 윤 대통령은 영국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국장에 참석하기 위해 런던 방문 일정을 추가했다.

세계 주요국 정상이 미국 뉴욕에서 열리는 유엔총회에 앞서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장례식에 총집결할 것으로 예상된 데 따른 결정이었다.

영국, 미국, 캐나다 순방에 나선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18일 오후 영국 런던 스탠스테드 국제공항에 도착, 공군 1호기에서 내리고 있다. 연합뉴스

윤 대통령은 이번 '조문 외교'를 통해 한국 정부와 국민을 대표해 고인을 추모하는 동시에 미국과 일본 등 자유 민주주의 국가 핵심 지도자들과 자연스럽게 조우할 것으로 보인다.

윤 대통령은 우선 이날 저녁 찰스 3세 국왕이 주최하는 리셉션에 부인 김건희 여사와 함께 참석해 위로의 뜻을 전할 예정이다.

이어 19일 오전 런던 중심 웨스트민스터 사원에서 엄수되는 장례식에 참석한다. 장례식에는 2천여 명이 참석하며 이 중 각국 정상과 왕족 등이 500여 명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윤 대통령은 당일 오후 1박 2일 간의 런던 일정을 마치고 유엔총회 참석을 위해 미국 뉴욕으로 이동한다.

윤 대통령은 앞서 지난 9일 엘리자베스 2세 여왕 추모 글을 통해 "여왕과 함께 동시대를 공유할 수 있어 영광이었다"며 "깊은 애도를 표한다"고 밝혔다.

서울 중구 주한영국대사관저에 마련된 임시분향소를 찾아 조의를 표시하기도 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유라 '시선 사로잡는 몸매'
  • 유라 '시선 사로잡는 몸매'
  • 한예리 '매력적인 미소'
  • [포토] 김유정 '반가운 손인사'
  • 유선, 당당한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