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딱 6일 3주택 보유했는데… 양도세 120만원→3678만원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09-19 07:01:00 수정 : 2022-09-19 00:36:4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법원 “일시적 3주택자, 중과세율 적용 부당”

잔금일을 맞춰주느라 일시적으로 주택 3채를 소유했다면 3주택자에게 매기는 양도소득세 중과세율을 적용할 수 없다는 법원 판단이 나왔다.

 

서울행정법원 행정12단독 최선재 판사는 A씨가 강서세무서장을 상대로 낸 양도소득세 부과처분 취소소송을 원고 승소로 판결했다고 19일 밝혔다.

 

사진=뉴시스

A씨는 2019년 12월12일 부부가 함께 소유하고 있던 9억원 넘는 서울 영등포구의 아파트를 팔았다. A씨는 9억원을 초과하는 양도차익에 장기보유 특별공제 및 일반세율을 적용, 이듬해 2월 양도소득세 약 120만원을 납부했다. 

 

과세당국은 그러나 같은 해 12월 A씨에게 약 3678만원의 양도세를 내야 한다고 통보했다. A씨가 아파트를 팔 당시 장기임대주택으로 등록한 서울 양천구의 아파트와 강서구 주택까지 조정대상지역에서 주택 3채를 소유했으므로, 장기보유 특별공제를 적용할 수 없고 3주택자 중과세율(기본세율에 20% 가산)을 적용해야 한다는 이유였다.

 

A씨는 불복해 소송을 냈다. A씨는 “대체주택의 매도인이 사정상 잔금일을 2019년 12월6일로 정해 그때 소유권을 이전받았다”며 “투기의 목적이 없었고 일시적으로 6일간 3주택을 보유할 수밖에 없던 사정이 있었다”고 주장했다. 

 

법원도 A씨의 사정을 인정했다. 재판부는 “A씨는 대체주택의 소유권을 취득한 6일부터 이 사건 주택의 양도일 전날인 11일까지 6일간 대체주택에 입주하기 위한 간단한 내부공사를 진행하였다”며 “각 주택의 매도인·매수인과 일정을 조율하고, 간단한 내부공사를 하기 위해 불과 6일 동안 소유권을 함께 보유한 것은 주택거래의 현실 등에 비추어 흔히 발생할 수 있는 경우로서 일시적”이라고 했다. 

 

대법원은 2014년 “일반주택(종전주택)과 장기임대주택을 소유한 거주자가 대체주택을 취득함으로써 2주택을 소유하게 되었더라도, 주거를 이전하기 위해 대체주택을 취득한 것으로써 거주자에게 투기목적이 없고 종전주택을 양도하기까지 소요된 기간이 일시적이라고 인정되는 특별한 사정이 있는 경우에는 종전주택의 양도를 1세대 3주택 이상에 해당한다고 보아 양도소득세를 중과할 수 없다”고 판시한 바 있다. 


이지안 기자 eas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유선, 당당한 미소
  • 유선, 당당한 미소
  • 유리 '눈부신 미모'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