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尹 ‘영빈관’ 전면 철회 지시에도 …野 “배후에 김건희 여사” 맹공

입력 : 2022-09-18 18:56:02 수정 : 2022-09-18 21:32:2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권성동 “野 무조건 반대” 비판

윤석열 대통령이 전면 철회를 지시했지만, 영빈관 논란은 여진을 거듭하고 있다.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는 용산 대통령실 청사 인근 영빈관 신축 필요성을 연일 주장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영빈관을 옮기겠다던 김건희 여사 발언을 떠올릴 수밖에 없다며 연일 공세를 펴고 있다.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 국회사진기자단

권 원내대표는 18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글에서 “용산청사 주변 부지는 대한민국을 위해 헌신했던 분들을 기념하는 공간을 조성하고, 그곳에 국가 영빈관이 들어서야 한다”며 “유럽에는 역사적 기념 시설이 많다. 이런 것이 국격이라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청와대 영빈관을 활용하자는 의견에는 “국민께 청와대를 돌려드린다는 약속과 배치된다”면서도 “행사 때마다 3일 동안 차단한 채 보안검사를 해야 하고, 반복되는 행사장 설치 비용도 있다”고 반박했다. 예산 낭비 비판을 두고서는 “지금처럼 호텔을 빌리거나 전쟁기념관과 중앙박물관을 오가는 것도 예산이 든다”고 맞받았다. 민주당을 겨냥해서는 “국정의 절반을 책임지고 있는 거대 야당이 하는 일이라곤 당대표 부부의 정치적 경호실 노릇과 정부에 대한 무조건 반대뿐”이라고 비판했다.

 

반면 민주당은 “영빈관 신축을 둘러싼 각종 의혹과 논란을 규명해야 한다”며 배후에 김 여사가 있다고 공세를 펴고 있다. 박성준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국민에게 설명도 못 할 예산을 편성해놓고 논란이 커지자 책임 회피에 급급했다”며 “이렇게 부실하니 국민은 영빈관을 옮길 것이라는 김 여사 발언을 떠올릴 수밖에 없다”고 꼬집었다.

 

안귀령 부대변인도 전날 “대통령 고집으로 시작된 이전 탓에 혈세가 허투루 사라지고 있다”며 “대통령실 이전 등에서 수의계약 의혹이 해소되지 않은 가운데 (영빈관 신축이) 결정된 만큼 의문이 크다”고 지적했다. 민주당은 19일부터 시작되는 대정부질문에서도 영빈관 논란을 집중 부각시킬 계획이다.


김현우 기자 wit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유선, 당당한 미소
  • 유선, 당당한 미소
  • 유리 '눈부신 미모'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