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인도 아다니, 베이조스 제치고 ‘세계 부호 2위’

입력 : 2022-09-18 23:00:00 수정 : 2022-09-18 21:32:0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인도 최대 물류·에너지 기업 운영
1위는 일론 머스크… 재산 366조

인도 인프라 재벌 가우탐 아다니(사진)가 미국의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창업자를 제치고 세계 부자 순위 2위에 올랐다.

아다니의 재산은 16일(현지시간) 기준으로 블룸버그가 집계한 억만장자 지수에서 1469억달러(약 204조2000억원)로 베이조스보다 1900만달러(264억원)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아다니는 재산이 2639억달러(366조8000억원)인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에 이어 세계 두 번째 부자가 됐다.

작은 원자재 무역상으로 사업을 시작한 아다니는 1988년 아다니 그룹을 세우면서 인도를 대표하는 거상(巨商)으로 발돋움했다. 아다니 그룹은 현재 인도 최대 물류·에너지 기업이다.

항만·공항 운영 등 인프라 사업을 필두로 석탄, 가스 등 자원개발·유통과 전력사업에 강점이 있다. 특히 아다니 그룹이 운영하는 각 공항의 이용객 수는 인도 전체의 4분의 1가량을 차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올해 아다니 재산이 급증한 데는 그룹사 주가가 크게 오른 영향이 크다. 블룸버그는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가 주력하는 인프라와 재생 에너지 사업에 아다니 그룹이 강점을 보이면서 투자자들의 낙관론이 주가에 반영이 됐다고 분석했다.

아다니와 모디 총리는 모두 구자라트주 출신이다. 아다니는 부를 일구는 과정에서 모디 총리 등 정치 지도자와 지나치게 유착했고 정실 인사와 시장 독점을 통해 비즈니스를 벌였다는 비판을 받기도 했다. 최근에는 모디 총리와 정부 정책에 비판적인 유력 방송사를 인수하겠다고 나서 논란이 일었다.

베이조스의 재산이 쪼그라든 것도 아다니에게 역전당하는 원인이 됐다. 지난 1월 이래 대규모 기술주 매도 여파로 아마존 주가가 25 넘게 떨어지면서 베이조스의 재산이 450억달러(62조5000억원) 이상 감소했다.


나기천 기자 na@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포토] 김유정 '반가운 손인사'
  • [포토] 김유정 '반가운 손인사'
  • 유선, 당당한 미소
  • 유리 '눈부신 미모'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