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올스타급 신인’ 스미스, 첫 번째 숙제는 문화 적응

입력 : 2022-09-18 20:41:49 수정 : 2022-09-18 20:41:4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WKBL 드래프트서 삼성생명行

외국인 첫 신인 1R 1순위 지명
임근배 감독 “가드·포워드 활용”
한국말 서툴고 韓 무대 경험 전무

“볼 핸들링이 뛰어나고 패스능력도 수준급이다. WKBL 올스타급은 돼 보인다.”

삼성생명 키아나 스미스(가운데)가 16일 오후 인천 도원체육관에서 열린 2022∼2023 WKBL 신입선수 선발회 트라이아웃에서 수비수에게 둘러싸이자 패스할 곳을 찾고 있다. 인천=연합뉴스

지난 16일 인천 도원체육관에서 2022~2023 WKBL 신입선수 선발회를 앞두고 열린 트라이아웃에서 미국여자프로농구(WNBA) 출신 키아나 스미스(23·176㎝)를 본 한 관계자의 평가다. 스미스는 짧은 트라이아웃에서 수비수 세 명을 앞에 두고 골밑슛을 성공시켰고, 자신에게 마크가 집중될 땐 공을 돌려 동료에게 기회를 만들어주며 인상적인 활약을 펼쳤다.

예상대로 스미스는 이날 1순위로 삼성생명에 지명됐다. 외국국적 동포선수가 1라운드에서 1순위로 지명된 건 여자프로농구 역사상 처음이다. 한국인 어머니와 미국인 아버지 사이에서 태어난 스미스는 루이빌대 출신으로 올 시즌 WNBA 드래프트에서 2라운드 4순위로 LA 스파크스에 뽑힌 가드로 WNBA 데뷔시즌 11경기에 출장해 평균 10.3분을 활약했다. 상위리그에서 뛰던 스미스가 신입선수 선발회에 참여한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삼성생명을 제외한 모든 팀에서 경계할 수밖에 없었다. 트라이아웃을 지켜본 한 구단 관계자는 “패싱능력도 기대 이상이었고, WKBL 평균을 웃도는 수준의 돌파력을 보여줬다”며 “수비를 앞에 둔 상황에서 움직임도 뛰어나고 어느 상황에서도 슛을 던질 수 있는 능력을 갖췄다”고 분석했다.

스미스 신장은 180㎝가 넘는 것으로 알려졌지만 WKBL 측정결과 175.6㎝였다. WKBL 관계자는 “스미스가 머리를 위로 묶고 나타난 바람에 고개를 옆으로 돌려 키를 쟀다”며 “실제 신장은 175.6㎝보다 1∼2㎝ 정도는 클 것”이라고 설명했다.

임근배 삼성생명 감독은 즉시 전력감인 스미스를 가드는 물론 포워드로까지 활용하면서 팀에 부족한 공격력을 끌어올릴 계획이다. 삼성생명은 지난시즌 평균득점(66.2점)은 물론 3점슛과 2점슛 성공률이 각각 27.2%와 42.8%에 그치며 리그 최하위를 기록했다.

스미스 커리어가 눈에 띄는 건 사실이지만 리그 적응이라는 과제가 남았다. 스미스는 한국인 가족을 통해 문화를 익혔을 뿐 한국말이 서툴고, 한국선수들과 호흡을 맞춰 뛰어본 경험도 없다. 임 감독 역시 이 점을 잘 알고 있다. 그는 “스미스가 외할머니를 좋아해 한국에 대한 이질감은 크게 없을 것”이라며 “운동문화가 미국과 좀 다른 부분이 있지만 이야기를 하면 이해를 잘할 것 같다”고 확신했다. 스미스 역시 “특별한 포지션 하나를 맡는 것보다 팀과 함께 호흡하면서 삼성생명에 있는 좋은 가드들과 시너지효과를 내고 싶다”며 “미국에서 배운 농구가 한국에서도 잘 통할 것”이라고 말했다.


인천=정필재 기자 rus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손나은 '아름다운 미소'
  • 정려원' 너무 사랑스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