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사설] 거짓말 증거·정황 잇따르는데 이 대표는 왜 말이 없나

관련이슈 사설

입력 : 2022-09-18 23:00:13 수정 : 2022-09-18 23:00:1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 담당자였던 고 김문기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개발1처장에 대해 “성남시장 재직 때는 하위 직원으로 몰랐다. 2018년 내가 선거법 위반으로 기소되고 재판 과정에서 알게 됐다”고 여러 차례 주장했다. 이 대표가 성남시장이던 2015년 1월 9박11일간 호주·뉴질랜드 출장에서 김 전 처장 등과 함께 찍은 사진이 공개됐을 때도 마찬가지였다. 하지만 이 대표의 발언이 사실이 아님을 뒷받침하는 증거와 정황들이 잇따라 나오고 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뉴시스

이 대표를 공직선거법상 허위 사실 공표 혐의로 재판에 넘긴 검찰 공소장에는 이 대표가 성남시장 시절 김 전 처장으로부터 여러 차례 시장실에서 대면 보고를 받은 사실을 확인한 내용이 담겼다. 김 전 처장은 2016∼2018년 이 대표에게 대면 보고 4차례를 포함해 모두 7차례 대장동 관련 보고를 하고, 이 대표가 참석·주관했던 행사 등에도 3차례 동석했다. 이 대표가 2015년 1월 호주·뉴질랜드 출장에서 김 전 처장 등과 함께 골프를 친 것으로도 조사됐다. 김 전 처장은 같은 해 2월 대장동 사업을 담당했고, 12월엔 대장동 사업 관련 공로로 이 대표로부터 시장상도 받았다. 검찰은 이 대표의 발언을 모두 허위 사실이라고 본 것이다. 공소장 내용이 사실이라면 이 대표가 거짓말을 했다고 볼 수밖에 없다.

이것만이 아니다. 이 대표가 김 전 처장 등과 함께 호주·뉴질랜드 출장을 갔을 때 모습이 담긴 동영상도 공개됐다. 김 전 처장은 등산, 도시 탐방, 영화 촬영지 답사 등 일정을 이 대표와 동행했다. 호주의 한 산에서는 현지 가이드가 “안에 가면 천년 묵은 고사리들 많이 있습니다”라고 말하자, 이 대표가 김 전 처장을 바라보며 농담을 건네기도 했다. 잘 모르는 사람에게 농담을 한다는 건 상식에 어긋난다. 백번 양보해 이 대표가 해외 출장 전까지 김 전 처장을 몰랐다고 해도 열흘가량의 일정을 지근거리에서 같이했다면 친해지는 게 인지상정이다. 그런데도 김 전 처장을 몰랐다고 하는 것을 곧이 들을 사람이 있겠나.

이 대표는 허위 사실 공표 혐의로 기소되자 “억지 기소”라고 반발했고, 민주당은 “정치 기소”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검찰의 공소장 내용과 해외 출장 동영상이 공개됐는데도 이렇다 할 소명 없이 침묵으로 버티고 있다. 이 대표가 떳떳하다면 회피하지 말고 스스로 결백을 입증해야 한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손나은 '아름다운 미소'
  • 정려원' 너무 사랑스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