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안철수 ‘정치 입문 10주년 간담회’ 통해 사실상 당권 도전 선언

입력 : 2022-09-19 06:00:00 수정 : 2022-09-19 06:55:3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난 尹 정부 '연대보증인'… 총선서 최전선 수도권·한강 지배력 잃으면 몰락"
국회 사진기자단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사진)은 18일 "제 앞에는 국민의힘을 개혁적인 중도 보수 정당으로 변화시켜서 총선 압승을 이끌고 대한민국을 개혁해서 정권을 재창출할 책임과 의무가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당이 '정진석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수습 국면에 들어가면서 사실상 당권 도전을 공식 선언한 것으로 해석된다.

 

안 의원은 정치 입문 10주년을 맞아 이날 오전 연 국회 기자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하고 "그것을 위해 제 온 몸을 던지는 것이 제가 국민 앞에 약속한 헌신"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대선후보 단일화와 인수위원장으로서 저 안철수는 윤석열 정부의 '연대보증인'이다. 윤석열 정부 성공에 가장 절박한 사람이 안철수"라며 "실패할 자유가 없다"고 강조했다.

 

안 의원은 "지난 10년의 경험으로 얻은 결론은 모든 선거는 스윙보터인 중도가 결정한다는 것"이라며 "중도의 지지를 받는 정당이 승리한다는 것은 누구도 부인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그는 "만약 총선에서 패배한다면 윤석열 정부는 아무 개혁도 하지 못한 채 민주당에 정권을 다시 내주게 될 것"이라며 "총선 전쟁의 최전선은 수도권이다. 한강 지배력을 잃으면 변방으로 내몰리고 결국 몰락한다는 건 역사가 증명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우리는 지난 총선에서 수도권에서 역사적 참패를 당했다. 반드시 회복해야 한다"며 "민주당은 이번 전당대회에서 지도부 전원을 수도권에서 뽑았다. 수도권 전선 사수의 의지가 느껴진다. 우리도 수도권 전선을 승리로 이끌 경험 많은 야전사령관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2024년 총선 승리 후 윤석열 정부의 국정 목표는 세 가지여야 한다. 첫째, 공공성 회복. 둘째, 지속적 혁신. 셋째 국민 통합"이라며 "지난 10년간 극단적 진영싸움으로 공적 책임은 약해지고 공공성은 훼손됐다. 당파적 이익과 사익 추구에 부끄러움이 없다. 이제 바로잡아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낡은 이념에 사로잡혀있고 사익을 위해 당을 사유화한 민주당은 그런 DNA가 없다. 다시 나라를 맡겨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안 의원은 "마라톤을 완주한 사람은 어떤 일이든 쉽게 포기하지 않는다"며 "안철수는 포기하지 않는다. 멈추지 않는다. 그리고 승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더 이상 정치의 변화를 요구하지 않겠다. 이제는 정치의 변화를 주도하겠다"고 강조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손나은 '아름다운 미소'
  • 정려원' 너무 사랑스러워'
  • 유인나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