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與 윤리위 회의 시작…이준석 추가징계 논의할 듯

입력 : 2022-09-18 15:30:37 수정 : 2022-09-18 15:30:3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이양희 '李 제명 결정' 관측 보도에 "추측성 기사…결정 내려놓고 회의 안해"

국민의힘 윤리위원회가 휴일인 18일 긴급 회의를 소집한 가운데, 이준석 전 대표에 대한 추가 징계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전망된다.

이양희 윤리위원장은 이날 오후 3시에 국회 본관에서 윤리위 회의를 시작하기 전 기자들과 만나 "지난달 22일 제6차 윤리위 개최 이후 윤리위원들께서 오는 28일 개최될 회의에 앞서 계류된 안건들을 논의할 필요성이 있다는 요청이 있었다. 당헌당규상 (윤리위원) 3분의 1 이상 요청이 있으면 위원장으로서 (회의를) 소집할 수밖에 없다"며 휴일 긴급 회의를 소집한 이유를 설명했다.

그러면서 "위원들이 회의를 좀 더 빨리 소집해야 하지 않을까 의견들이 있었는데 9월초는 추석 연휴가 끼어있다 보니 여기까지 미뤄져서 오늘 회의를 소집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이 위원장은 일부 언론이 이날 윤리위 회의에서 이준석 전 대표에 대한 '제명'을 결정할 것이라고 보도한 것과 관련, "요즘 너무나 추측성 기사들을 많이 쓰고 있다. 매번 제가 이 자리에서 추측성 기사를 삼가달라고 말씀드렸음에도 불구하고 계속 그런 기사들이 나오는데 이번에도 거듭 추측성 기사는 삼가줬으면 좋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최근 난무하는 추측성 기사들은 옳지 못하다고 생각한다"며 "(오늘은) 지난 회의 시 보류된 안건에 대해 전반적으로 논의하는 시간을 가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이 위원장은 "윤리위는 어느 상황에서도 결정을 내리고 회의를 시작하지 않는다. 논의하면서 (징계) 방향을 결정한다"면서 "당헌당규에 근거해서 항상 회의를 진행한다"고 강조했다.

국민의힘 윤리위는 이날 긴급 회의에서 다룰 안건에 대해 "정해진 바 없다"는 입장을 되풀이해 왔다.

하지만 당 안팎에서는 윤리위가 이날 이준석 전 대표에 대한 추가 징계 절차를 개시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

지난달 27일 열린 국민의힘 의원총회에서는 앞서 이 전 대표가 기자회견에서 윤석열 대통령과 국민의힘을 비판하며 언급한 '개고기', '양두구육', '신군부' 등 발언을 놓고 추가 징계를 촉구한 바 있다. 이와 관련, 윤리위는 지난 1일 입장문을 내고 "의총 의견을 존중한다"고 밝혔다.

이에 윤리위가 이날 이 전 대표에 대한 징계 절차 개시를 결정한 뒤 오는 28일 전체회의에서 이 전 대표에 대한 징계 수위를 결정하지 않겠느냐는 관측이 나온다. 이 전 대표가 자신에 대한 제명 결정 시 가처분 신청을 하겠다고 예고한 가운데, 법률적 하자가 없도록 징계 절차를 지키지 않겠느냐는 점에서다.

아울러 이양희 위원장과 윤리위원들의 임기가 10월 중순까지인 점도 이 전 대표에 대한 추가 징계에 속도가 붙을 것이란 전망에 힘을 싣는 배경으로 꼽힌다.

이 전 대표는 이날 윤리위 회의 시작 전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오늘도 다시 한 번 윤핵관의 이익을 위하여 그들이 무리수를 둘 겁니다. 역시나"라며 윤리위가 자신에 대한 추가 징계 논의에 나선 것을 비판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유라 '시선 사로잡는 몸매'
  • 유라 '시선 사로잡는 몸매'
  • 한예리 '매력적인 미소'
  • [포토] 김유정 '반가운 손인사'
  • 유선, 당당한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