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카카오 前 대표 아내’ 박지윤 “‘제대로 살고 있는 것일까’ 고민도”...왜?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09-18 13:14:42 수정 : 2022-09-18 13:14:4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 KBS 1TV '100인의 리딩쇼-지구를 읽다' 방송 화면 캡처

 

가수 박지윤이 전성기 시절 느낀 외로움에 대해 고백했다.

 

17일 방송된 KBS 1TV ‘100인의 리딩쇼-지구를 읽다’ 3부 ‘자연처럼, 살다’에는 박지윤이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박지윤은 “데뷔를 16세에 해서 24세까지 쉬지 않고 일에 쫓겨서 살다 보니까 20대 때 방황 아닌 방황을 하면서 6개월 정도 외국에 나간 적이 있다”며 “그때 어떻게 보면 자발적 고립의 시간을 가졌다. 특별한 경험이었던 것 같다”고 털어놨다.

 

이어 그는 “그때 제가 혼자 고립되다 보니까 나에 대해 많이 알게됐던 시간인 것 같다”고도 덧붙였다.

 

또 박지윤은 지난 2019년 조수용 카카오 전 공동대표와 결혼, 지난해 딸을 출산한 것과 관련해 “과연 제대로 살고 있는 것일까?”라는 생각을 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박지윤은 “정말 사람들이 많은 곳에서만 살았다. 대중과 일하는 사람들이 늘 옆에 있었다. 그때 오히려 굉장히 외로웠던 것 같다”며 “시끄럽게 지내면 잠깐 외로움을 잊을 수 있지만 실제 나를 채워주는 것은 아니었다. 내가 홀로 있지만, 그때 나를 알아가고 내가 단단해졌을 때 내면이 채워지니까 고독함을 덜 느끼지 않았나 생각이 든다”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강민선 온라인 뉴스 기자 mingtung@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손나은 '아름다운 미소'
  • 정려원' 너무 사랑스러워'
  • 유인나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