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진호 “친형, 회사 명의 박수홍 생명보험 해지하려면 소송해야”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09-18 11:17:37 수정 : 2022-09-18 16:57:1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유튜브 채널 ‘연예 뒤통령 이진호’ 캡처

 

연예 기자 출신 유튜버 이진호(사진)가 친형 부부와 법정 공방 중인 개그맨 박수홍과 관련, 친형이 가입한 박수홍의 생명보험을 아직 다 해지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17일 유튜브 채널 ‘연예 뒤통령 이진호‘에는 ‘박수홍 충격적인 보험 상황 | 눈물 고백 그 후..’라는 제목의 생방송이 진행됐다.

 

이날 이진호는 박수홍 모르게 가입된 사망보험 8개에 대해 “박수홍 책임이 분명히 있다”며 “결과적으로는 본인이 주체가 되는 보험이기에 일일이 확인을 하고 서명을 해야 하는 게 맞다”고 지적했다

 

이어 “형과 형수를 너무 믿었다”며 “꼼꼼하게 확인을 했어야 했다”고 안타까워했다.

 

아울러 그는 현재 보험 8개 중 4개가 해지된 상황이라며 “나머지 보험은 큰 문제가 되지 않는데 제일 큰 문제가 되는 것은 2018년 5월 친형이 대표로 있는 법인 메디아붐으로 계약한 보험”이라며 “법인 이름으로 계약됐기 때문에 해지가 안 된다”고 전했다

 

아울러 “사망보험금 수혜자가 메디아붐이기 때문에 형과 형수, 임원으로 등록된 조카들이 보험금을 받도록 설계가 됐다”며 “해지를 하려면 소송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이진호는 “하지만 소송을 안 해도 되는 아주 쉬운 방법이 있다”며 “형과 형수가 이 보험을 그냥 해지해주면 된다”고 밝혔다.

 

나아가 “재판도, 소송도 다 필요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진호는 “박수홍 측 관계자에게 ‘보험에 대한 변동이 있냐’고 물어봤는데 ‘없다’고 했다”며 친형이 아직 보험을 해지해주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특히 이진호는 박수홍의 친형이 보험을 해지하지 않는 이유에 대해 “당사자들만 알 수 있는 문제”라며 “해당 보험이 2018년 5월 가입 후 매달 101만4000원씩 냈다. 납입기간이 10년이기에 현재까지 54개월 납입이 된 상황”이라고 전했다.

 

더불어 “보험 관계자들에게 물어봤더니 중도 해지하면 원금을 보장받지 못한다고 한다”며 “최대 50%까지, 일반적으로는 40%까지 받을 수 있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이진호는 또 “이 보험료 전부가 박수홍 출연료로 벌은 돈으로 낸 돈”이라며 “만약 해지하더라도 그 해지 비용을 누가 받느냐. 그게 관심사”라고 강조했다.

 

계속해서 “법인으로 이름이 되어 있기 때문에 보험금이 법인 통장으로 입금이 될 것”이라며 “박수홍이 이 돈을 돌려받을 수 있을지도 살펴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강민선 온라인 뉴스 기자 mingtung@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유라 '시선 사로잡는 몸매'
  • 유라 '시선 사로잡는 몸매'
  • 한예리 '매력적인 미소'
  • [포토] 김유정 '반가운 손인사'
  • 유선, 당당한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