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정치 10년’ 맞이한 安 “국민의힘은 ‘중도보수’ 돼야. 중도층 가장 잘 아는 사람이 저”

입력 : 2022-09-18 12:18:14 수정 : 2022-09-19 14:42:3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9월19일로 ‘정치 10년’ 맞이하는 안철수 “정치에서 가장 중요한 기준은 ‘대한민국 국익’”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이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자신의 정치 입문 10주년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은 18일 자신이 많은 이들에게서 차기 전당대회 출마 요구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안 의원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제2소회의실에서 열린 ‘안철수의 10년, 언론인 간담회’에 질의응답에서 ‘오늘 간담회에서 차기 전당대회 출마 뜻을 밝혔다고 이해해도 되는가’라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다만, 국민의힘이 마주한 여러 사안을 언급하고 “이런 불확실성이 다 정리되어야 (차기) 전당대회 날짜가 정해지고 그때 당권 주자들이 의사를 명확하게 밝힐 것”이라며 “지금 상황에서 제가 확실하게 (출마 여부를) 말씀드리기에는 시기적으로 맞지 않다”고 조심스러운 자세를 취했다.

 

앞서 2012년 9월19일 대선 출마로 정치에 입문한 안 의원은 오는 19일에 정치 인생 10년을 맞이한다.

 

안 의원은 질의응답 전 모두발언에서 지난달 더불어민주당이 전당대회에서 새 지도부를 수도권에서 뽑은 점을 상기하고 “우리도 수도권 전선을 승리로 이끌 경험 많은 야전사령관이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진정한 정권교체의 완성은 2024년 국회의원 총선거 승리라면서다. 정치권에서는 대통령 임기 첫 1년을 개혁의 골든타임으로 보지만, 안 의원은 다음 총선 승리 후 2년을 그 시기로 보며 이때 개혁에 관한 입법 실행이 정권 재창출로 이어진다고 관측한다.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이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자신의 정치 입문 10주년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특히 안 의원은 국민의힘을 ‘중도 보수 정당’으로 변화시켜야 하는 과제가 당에 있다고 강조했다.

 

안 의원은 “지난 10년 경험으로 모든 선거는 중도가 결정한다는 결론을 얻었다”며 “중도의 지지를 받는 정당이 승리한다는 것은 누구도 부인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같은 맥락에서 국민의당과 국민의힘의 통합도 중도와 보수가 서로의 힘을 필요로 한다는 것을 인정한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지난 ‘4·7 재보궐선거’, ‘3·9 대선’, ‘6·1 지선’의 승리가 중도·보수 연합으로 이룬 것임을 잊으면 안 된다면서, “지금 우리 당은 강한 중도보수 지향의 리더십이 필요하다”고 했다.

 

비슷한 관점에서 윤석열 대통령 지지율 하락의 가장 큰 이유를 ‘등 돌린 중도’ 분석한 후, “아마 아시겠지만 (저는) 지난 10년간 중도층에 대해 가장 많이 고민했다”며 “중도층의 생각을 가장 많이 알고 있고, 중도층의 힘에 대해 절감한다”는 말로 ‘중도층’의 생각을 가장 잘 아는 사람은 자신이라고 내세웠다. 그리고는 “중도층과 많은 이야기를 나누며 얻은 결론은 이전 정부에서 하지 못했던 여러 다양한 개혁에 대해 전혀 달라진 모습을 보이지 않고 있다는 혹평(이 대부분)”이라며 “그게 지지율에서 나타나는 것 아닌가 싶다”고 봤다.

 

안 의원은 “용산도 용산이지만 당에서도 노력해야 한다”며 “우리 당에서 민생에 대해 치열하게 토론하고 더 좋은 방법을 찾기보다는 오히려 권력 투쟁만 하며 민생과 멀어지는 모습으로 큰 실망을 줬는데, 새롭게 지도부가 구성되면 중도층 내지 국민이 원하는 방향의 개혁을 차질 없이 추진하고 힘든 저항에 부딪혀도 이를 돌파하는 모습을 보이는 게 중도의 민심을 얻는 유일한 방법이라고 본다”고 밝혔다.

 

안 의원은 자신이 ‘양당 정치’의 길로 들어선 데 대해 실망한 시선이 있지 않냐는 질문에는 “문제가 달라지면 답이 달라져야 한다”고 배경을 끌어냈다.

 

정치를 처음 시작한 2012년에는 국내 경제 문제가 시급해 이러한 사회구조적 문제를 바꾸는 데 주력했다면, 10년이 지난 지금은 국내문제도 중요하나 세계 강대국간 역학관계 등이 우리나라의 생존을 위협하고 있으므로 이러한 문제를 푸는 게 급선무라 판단했다면서다. 안 의원은 “그런 측면에서는 지금 국민의힘에 힘을 보태는 게 이 문제를 해결할 수 있겠다는 판단이 들었다”고 설명했다.

 

안 의원은 모두발언에서 “2015년 12월 민주당을 나온 것이 결단의 시작이었다”며 “2020년 총선 연대, 2021년 4·7 서울시장 재보궐선거 단일화, 2022년 3·9 대통령선거 단일화, 2022년 국민의힘과 국민의당 통합을 통한 지방선거 승리는 모두 결단의 산물”이라고도 돌아봤다. 그는 “정치를 하면서 제게 가장 중요한 판단기준은 오직 대한민국의 국익이었다”며 “‘어떤 결정이 더 국익을 우선하는가’가 제 정치적 결정의 유일한 기준”이라고 말했다.


김동환 기자 kimcharr@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유선, 당당한 미소
  • 유선, 당당한 미소
  • 유리 '눈부신 미모'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