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준석 "경찰조사 다음날 윤리위… 오비이락이길"

입력 : 2022-09-18 11:04:00 수정 : 2022-09-18 11:39:4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힘 오늘 오후 윤리위…李 제명 수순 관측

국민의힘 이준석 전 대표는 18일 자신의 '성상납 의혹' 관련 경찰 조사 직후 당 윤리위원회가 열리는 데 대해 "오비이락이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 전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수사기관과 상당한 시간 전부터 조율해 17일 오전 조사 일정을 확정했는데, 이 일정은 조사가 시작될 때까지도 당내 다른 인사나 언론은 입수하지 못했다"고 전했다.

이어 "공교롭게도 윤리위원회만 18일 또는 19일로 윤리위 개최 일정을 조정한다는 이야기가 그 시점부터 흘러나왔다"고 했다.

오는 28일로 예정됐던 윤리위원회 개최 일정이 자신의 경찰 소환 조사 직후에 맞춰 앞당겨진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한 것으로 보인다.

당초 정치권에서는 윤리위가 '수해 봉사 현장 실언' 논란을 빚은 김성원 의원 등의 징계를 논의하기로 한 28일 회의에서 이 전 대표 관련 추가 징계 건도 함께 다룰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그러나 윤리위는 이날 김 의원 등의 징계 건을 다루는 28일 회의와는 별개의 추가 회의를 소집했다.

이날 회의에서 당과 윤석열 대통령에 대한 원색적 비난 발언을 해 온 이 전 대표에 대한 추가 징계 안건이 논의될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사실상 당이 이 전 대표에 대한 제명 수순에 돌입한 것 아니냐는 이야기가 나온다.

한편 이 전 대표는 또 다른 페이스북 글을 통해 전날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제명 결정시 추가 가처분을 신청하겠다'고 예고하며 "특정 발언이 문제 된다고 제명한 사례를 찾기 힘들다. 정준길 전 자유한국당 당협위원장의 사례를 보라"고 밝힌 것 관련, "정준길 위원장의 징계사유가 특정 발언 때문이라는 것처럼 잘못 묘사됐다"고 전했다.

정 전 당협위원장은 2017년 말 홍준표 당시 대표를 공개적으로 비방했다는 등의 이유로 제명처분을 받았으나, 이듬해 법원은 정 전 위원장이 낸 제명 조치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인용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손나은 '아름다운 미소'
  • 정려원' 너무 사랑스러워'
  • 유인나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