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민생 집중’ 이재명, 쌀 시장격리 의무화 법안에 “국민 원하는 일에 권한 최대한 행사”

입력 : 2022-09-18 08:06:39 수정 : 2022-09-19 18:31:0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법 리스크'에 "정적 제거" 등 언급…"권한 행사" 강조, 대여 강공 관측
국회 사진기자단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사진 오른쪽)를 향한 검찰과 경찰의 압박 강도가 한층 커지면서 여권을 향한 이 대표의 발언 수위도 올라가고 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정치권 일각에서는 민생 이슈에 집중하며 여권을 향해 '로키'로 대응하던 이 대표가 이제는 강경 기조로 대여(對與) 전략을 수정하는 것 아니냐는 시선을 보내고 있다.

 

민주당은 그러나 이 대표의 최근 변화가 전략의 수정이 아닌 민생 대안정당으로서의 선명성을 강화하는 것이라며 이 같은 해석에 선을 긋는 분위기다.

 

이 대표로서는 자신과 관련된 의혹을 수사하는 검경의 행보가 부담스러울 수밖에 없다.

 

이달 초에는 검찰이 대선 당시 허위 발언을 한 혐의로 이 대표를 불구속 기소했다.

 

'성남FC 후원금 의혹' 사건의 경우 검찰이 사건 송치 사흘 만에 이 대표의 최측근인 정진상 민주당 대표 정무조정실장 자택 등 20여 곳을 압수수색했다.

 

부인 김혜경 씨의 법인카드 유용 의혹 조사도 진행 중이고, 장남은 불법도박·성매매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았다.

 

이에 맞춰 이 대표의 메시지에도 날이 섰다.

 

이 대표는 지난 14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정부는 정적 제거에 너무 국가 역량을 소모하지 말고 국민의 삶을 개선하는 데 노력해달라"고 말했다.

 

길지 않은 메시지였으나 자신을 향한 수사 당국의 칼날을 '정적 제거용'으로 규정하면서 불편한 심기를 감추지 않은 것이다.

 

지금껏 사법 리스크에 좀처럼 공개석상에서 대응을 하지 않았기에 이 대표의 발언은 더욱 이목을 끌었다.

 

이 같은 기조는 민생 이슈에서도 읽혔다.

 

지난 16일 전북 현장 최고위에서는 과잉 생산된 쌀의 시장격리를 의무화하는 법안을 두고 “국민이 원하는 일에는 주어진 권한을 최대한 행사하겠다”고 했다.

 

대통령실의 영빈관 신축 예산 편성과 관련해서는 "국민 여론에 반하는 예산이 통과되지 않도록 하는 것은 우리의 의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윤석열 대통령과의 영수회담을 제안하는 등 협치를 강조하던 이 대표가 다수 의석을 통한 힘의 우위를 이야기하고 나선 셈이다.

 

대표적인 강성 정치인으로 분류되는 이 대표의 변화에 정치권 일각에서는 여야 간 가파른 대치 형국을 점치기도 하는 상황이다.

 

다만 이 대표측 인사들은 최근의 변화는 강경 노선으로의 전환이 아니라 민생 개선에 더욱 역량을 모으겠다는 의지의 표현이라고 해석한다.

 

이 대표 측 관계자는 18일 통화에서 "검경의 수사가 정치탄압이라는 입장과 기조는 일관된다"라며 "이에 대한 이 대표의 톤에는 변화가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민생 이슈와 관련한 발언은 전당대회 과정에서 이 대표가 역설한 '강한 민주당'과 연결 지어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강한 민주당이 되는 방법은 확실한 정책 주도권으로 대안 정당의 면모를 보이는 것"이라며 "최근의 언급은 민생 행보에 박차를 가하겠다는 뜻"이라고 밝혔다.

 

단순히 여당을 비판하는 것을 넘어서서 앞으로는 대안을 제시하고 수적 우위로 이를 관철할 수 있는 면모로 종국에는 국민의 선택을 받겠다는 것이다.

 

이런 맥락에서 이 대표가 보여줄 당 운영의 무게중심은 여전히 민생에 있다는 설명이다.

 

사법 리스크가 언제까지 정국의 변수로 작용할지 알 수 없는 상황에서 이 대표가 섣불리 전면에 나서면 오히려 역풍을 맞을 것이라는 우려도 깔린 것으로 보인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유선, 당당한 미소
  • 유선, 당당한 미소
  • 유리 '눈부신 미모'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