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성접대 의혹’ 이준석 12시간 조사…경찰 “추가 소환 여부 등 확인해줄 수 없어”

입력 : 2022-09-18 07:52:34 수정 : 2022-09-19 17:39:5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경찰, 최종 결론 임박?
이준석 전 국민의힘 전 대표가 지난 14일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법에서 열린 국민의힘 당헌 효력 정지 가처분 심문을 마친 뒤 법원을 나서고 있다. 뉴스1

 

'성접대 의혹'을 받는 이준석 전 국민의힘 전 대표의 경찰 조사가 약 12시간 만에 종료됐다.

 

뉴스1에 따르면 이 전 대표는 17일 오전 10시부터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에 피고발인으로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이 전 대표는 약 12시간 동안 조사를 받고 오후 10시쯤 귀가했다. 취재진 10여명이 이 전 대표의 입장을 묻기 위해 기다렸지만, 이 전 대표는 차량을 타고 빠르게 현장을 빠져나갔다.

 

경찰 관계자는 "어떤 내용에 대해 조사했는지 공개할 수 없다"며 "이 전 대표의 추가 소환조사 가능성에 대해서도 확인해줄 수 없다"고 말을 아꼈다.

 

이 전 대표는 2013년 7~8월 당시 한나라당(국민의힘 전신) 비상대책위원으로 활동하며 김성진 아이카이스트 대표로부터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줄을 대달라는 청탁과 함께 성 접대를 받고 2015년 추석 선물을 받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또 이를 덮기 위해 김철근 전 당대표 정무실장을 통해 증거를 인멸했다는 의혹도 제기된 상태다.

 

이 전 대표가 성 접대 의혹과 관련해 경찰 출석 조사를 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경찰은 이 전 대표에게 선물을 보내고 성접대를 했다고 주장하는 김 대표를 6차례에 걸쳐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한 바 있다.

 

이 전 대표 조사까지 마친 경찰은 조만간 송치 여부를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관련 사건 공소시효도 이달 말까지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손나은 '아름다운 미소'
  • 정려원' 너무 사랑스러워'
  • 유인나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