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신당역 살인’ 30대, 범행 전 현금 전액 인출 시도했다

입력 : 2022-09-18 06:00:00 수정 : 2022-09-19 14:57:3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한도 초과로 실패
뉴시스

 

서울 지하철 2호선 신당역을 찾아가 근무 중이던 전 직장동료를 흉기로 살해한 혐의를 받는 30대 남성이 범행 8시간 전 자신의 예금 전액을 찾으려 했으나 실패한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중부경찰서는 신당역 살인사건의 피의자로 살인 혐의를 받는 A(31·사진 앞줄 가운데)씨가 범행 8시간 전 1700만원을 인출하려 한 사실을 확인, 그 의도를 놓고 수사 중이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범행 당일인 지난 14일 오후 1시20분께 자신의 거주지 인근 은행 현금자동인출기에서 자신의 예금 전액인 1700만원을 찾으려 시도했으나 한도 초과로 인출하지 못했다.

 

경찰은 A씨가 현금을 확보하려 했던 이유에 대해 수사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인출 목적이나 의도는 수사 중으로 단정적으로 말하기는 어렵다"고 밝혔다.

 

법원은 전날 A씨에게 증거 인멸 및 도망의 우려가 있다고 보고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경찰은 지난 15일 A씨에게 살인 혐의를 적용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A씨는 지난 14일 오후 9시께 서울 지하철 2호선 신당역 내부 화장실에서 자신과 서울교통공사 입사 동기였던 여성 역무원 B(28)씨에게 흉기를 휘둘러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범행 당시 A씨는 B씨가 근무하던 신당역에서 위생모를 쓰고 약 1시간10분 동안 대기하다가, B씨가 여자 화장실을 순찰하러 들어가자 따라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A씨가 흉기를 사전에 준비하고 1시간 넘게 화장실 앞에서 B씨를 기다리다가 따라 들어간 행동 등을 고려할 때 사전에 계획된 범죄로 보고 수사를 이어나가고 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유선, 당당한 미소
  • 유선, 당당한 미소
  • 유리 '눈부신 미모'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