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일부러 피하던 민주당 의원 쫓아가 악수?… 한동훈 "허위 사실"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09-17 16:53:04 수정 : 2022-09-17 20:13:5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더불어민주당 김의겸 의원이 유튜브 방송을 통해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민주당 의원을 쫓아가 악수 연출을 했다’고 주장한 발언에 대해 한 장관이 “허위사실”이라며 유감을 표했다.

 

안양교도소 이전 사업 업무협약식에 참석해 이재정 민주당 의원과 인사하고 있는 한동훈 법무장관. 법무부 제공

17일 법조계에 따르면 김 의원은 최근 한 유튜브 채널에 출연해 같은 당 이재정 의원에게서 전해 들었다며 “한 장관은 민주당 의원과의 공방을 즐기고 있다”며 “자기의 몸값을 띄우는 의도적인 일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안양교도소가 있는 ‘안양 동안을’이 지역구다. 안양시와 법무부는 지난달 18일 안양교도소 이전과 관련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는데 이 자리에 이 의원과 한 장관이 참석했다.

 

김 의원은 이 채널에서 “이 의원이 ‘(한 장관과) 만나서 웃으면 안 되겠구나, 사진 찍히면’…그래서 일부러 피하고, 안 마주치고 멀찌감치 떨어져 있었다고 한다”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이 의원이) 행사를 무사히 마치고 엘리베이터를 타고 가려고 했는데 거기를 한 장관이 쫓아왔다고 한다”며 “(한 장관이) 이 의원한테 폴더폰으로 인사하면서 ‘뵙고 싶었습니다’ 하며 악수를 내미는데 거절할 순 없어서 최소한의 격식을 갖춰 인사했다고 한다”고 전했다.

 

당시 이 악수 현장을 바로 뒤의 방송 카메라가 촬영했고 몇 시간 뒤 법무부 홈페이지에 ‘진영 논리 넘어서 협치 나선 한 장관’이라는 내용의 글이 올라왔다고 김 의원은 덧붙였다.

 

하지만 당시 현장 영상을 보면 김 의원의 주장과는 달랐다. 한 장관과 이 의원이 악수한 곳은 엘리베이터 앞이 아닌 업무협약이 이뤄진 회의실이었고 두 사람은 참석자들이 박수치며 서로 인사하는 상황에서 악수를 했다. 

 

한 장관은 김 의원의 주장에 대해 “(업무협약에) 참석도 안 한 김 의원이 방송에 출연해 사실과 전혀 다른 허위사실을 반복해 말씀하시니 유감”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일은 진영 논리가 아니라 시민과 국가 이익만 보고 민주당 소속 시장, 정치인들과 법무부가 함께 오래된 난제를 해결하기로 한 것이었다”며 “당시 행사에서도 서로 건설적이고 좋은 말씀을 나눴다”고 했다.


박미영 기자 mypar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손나은 '아름다운 미소'
  • 정려원' 너무 사랑스러워'
  • 유인나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