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尹 “전면 철회” 지시에도 민주당 “철회로 끝날 일 아냐…1조원 넘을것”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09-17 15:46:37 수정 : 2022-09-17 15:46:3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안귀령 상근부대변인 대통령실 이전에 따른 연쇄 비용 문제 지적
“외교부 시설 조성·국방부 및 합참 이전·문체부 청와대 개방 비용 등”

윤석열 대통령이 영빈관 신축 계획을 철회했지만, 더불어민주당은 17일 관련 공세를 이어갔다. 윤 대통령이 청와대를 사용하지 않고 국방부 청사로 대통령실을 이전하면서 연쇄 비용이 발생하기 때문이다.

 

더불어민주당 안귀령 상근부대변인. 안귀령 부대변인 페이스북

민주당 안귀령 상근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윤 대통령이 영빈관 신축 계획을 철회했지만 대통령실 이전과 청와대 개방에 따른 추가 비용은 지금도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다”고 지적했다. 안 부대변인은 “공관을 대통령 관저로 내어준 외교부가 행사 시설 조성 예산으로 21억원을 책정했다”며 “국방부와 합동참모본부 등 연쇄적인 시설 이전 등에 예상되는 비용까지 합치면 1조원은 훌쩍 넘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안 부대변인은 또 청와대 공원화에 따른 문화체육관광부 등의 예산에 대한 문제도 꼬집었다. 그는 “청와대 공원화를 위해 문체부는 152억원, 문화재청은 217억원을 내년도 예산에 편성했다. 윤 대통령이 청와대를 그대로 사용했다면 단 1원도 들지 않았을 국민 혈세”라며 “대통령의 고집으로 시작된 대통령실 이전 때문에 눈덩이 같은 혈세가 허투루 사라지고 있으니 기가 찰 일”이라고 혀를 내둘렀다.

 

안 부대변인은 관저 등에 대한 의혹도 제기했다. 그는 “게다가 대통령실 이전과 관련한 수상한 수의계약 의혹이 해소되지 않은 가운데 김건희 여사의 말대로 영빈관 신축이 결정된 것은 의문”이라며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는 영부인이 영빈관 신축을 지시한 것이 아니냐는 집단적 망상에 빠져 특검을 외치고 있다고 강변했다. 망상이 아니라 합리적 의심”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김건희 여사의 말이 저절로 이뤄졌다는 것이야말로 억지”라며 “권 원내대표는 윤석열 대통령이 아니라 혈세가 낭비되는 현실에 분노하는 국민을 두려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국민의힘은 대통령실 이전을 둘러싼 의혹과 논란을 특검을 통해 규명하라는 국민의 요구를 경청하고 특검법 처리에 협조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앞서 대통령실이 800억원대 예산을 들여 구 청와대 영빈관 격의 신축 부속시설 건립을 추진하고 있다는 보도가 나온자 윤 대통령은 계획 철회를 지시했다.


최형창 기자 calling@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손나은 '아름다운 미소'
  • 정려원' 너무 사랑스러워'
  • 유인나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