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강타 “생활고 없지만 ‘이사’ 월급 많지 않아...SM 주식은 짭짤하다”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09-17 14:43:49 수정 : 2022-09-17 14:43:4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세계일보 자료사진.

 

H.O.T 출신 가수 강타(본명 안칠현)가 SM 이사 직함과 함께 주식에 대해 언급했다.

 

17일 방송된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는 강타가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박명수가 강타에게 “17년 만에 앨범을 내는 건데 생활고는 없냐”고 묻자 강타는 “저작권도 있고 해서 아끼면 살만 하다”고 답했다.

 

이어 박명수가 강타에게 “SM 이사로 있지 않냐”고 묻자 강타는 “비등기 이사라서 출근 해야 하는 건 아니다. 다만 프로듀싱에 참여하고 작업에 의견을 낸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강타는 “컨펌해야 하는 게 있지만 출근을 안 해도 요새는 다 할 수 있다”며 “힘든 일이 많지 않지만 대신 월급이 그리 많지는 않다”고 덧붙였다.

 

또 강타는 보아, 김민종이 함께 이사로 재직하는 것에 대해 “회사가 막 상장하고 터질 시기에 있던 아티스트들에 대한 예우로 시작됐다”며 “지금은 너무 후보가 많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특히 강타는 “SM 주식을 보유하고 있냐. 짭짤하냐”고 묻는 박명수의 질문에 “네”라고 답해 웃음을 더했다.


강민선 온라인 뉴스 기자 mingtung@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포토] 김유정 '반가운 손인사'
  • [포토] 김유정 '반가운 손인사'
  • 유선, 당당한 미소
  • 유리 '눈부신 미모'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