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태영호, ‘담대한 구상’만으론 부족... 미북수교 카드 제안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09-17 11:37:41 수정 : 2022-09-17 11:37:3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민의힘 태영호 의원이 미국 하원의원을 만나 북한을 대화의 장으로 끌어내기 위한 방안으로 ‘미북수교 카드’를 제안했다.

 

국민의힘 태영호 의원. 연합뉴스

‘대중국 의회 간 연합체’(Inter-Parliamentary Alliance on China·IPAC) 포럼 참석차 미국을 방문 중인 태 의원은 지난 15일 미국 공화당 소속 스티브 차보트 하원의원을 만나 이같이 밝혔다. 차보트 의원은 한반도 문제를 다루는 하원 외교위원회 동아태 소위 공화당 간사이기도 하다. 

 

태 의원은 차보트 의원에게 윤석열 대통령의 북한 비핵화 로드맵인 ‘담대한 구상’을 설명하고, 북한을 협상장으로 이끌기 위해선 추가 유인책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태 의원은 그 방안으로 미국이 북한에 먼저 수교를 제안하는 것을 제기했다. 이 경우 북한이 대북제재 해제와 한·미 연합훈련 중지 등을 선제조건으로 요구하며 북한 비핵화 문제도 자연스럽게 논의 테이블에 오를 수 있다는 것이다. 

 

차보트 의원은 이에 북한의 핵 위협이 고조되는 현재와 같은 상황에선 ‘미북수교 카드’에 미 정치권이 동의하기 어렵다고 답했다. 차보트 의원은 중국이 북한을 비핵화 협상장에 임하도록 압박하는 게 중요하고, 그 수단으로 미국이 한국, 일본과 핵무장을 논의하는 게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태 의원은 지난 12일부터 14일까지 미 의회 의사당에서 진행된 IPAC 회의 참석 후 워싱턴에 체류하며 미 국무성을 비롯한 스팀손 센터(Stimson Centre), 헤리티지재단 등 미 싱크탱그와 윤 대통령의 ‘담대한 구상’ 실현을 위한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김병관 기자 gwan2@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유라 '시선 사로잡는 몸매'
  • 유라 '시선 사로잡는 몸매'
  • 한예리 '매력적인 미소'
  • [포토] 김유정 '반가운 손인사'
  • 유선, 당당한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