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尹, 영빈관 신축계획 철회…민주당 “일단락할 문제 아니다”

입력 : 2022-09-17 06:41:45 수정 : 2022-09-19 19:26:5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윤 대통령, 영빈관 신축 철회하도록 한 것은 당연한 결정"
뉴스1

 

더불어민주당은 16일 윤석열 대통령(사진)이 영빈관 신축 계획 철회를 지시한 것에 대해 '당연한 결정'이라면서도 '일단락할 문제는 아니다'라고 밝혔다.

 

김의겸 대변인은 이날 밤 서면브리핑을 통해 "윤석열 대통령이 영빈관 신축을 철회하도록 한 것은 당연한 결정"이라면서도 "대통령실 이전에 496억원이면 충분하다고 했던 말을 뒤집고 영빈관을 신축하겠다는 발상 자체가 잘못된 것이고 879억원을 더 달라는 것도 국민께 면구한 일"이라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하지만 이렇게 일단락할 문제는 아니다"라며 "이미 각 부처 예산에 숨겨 추가된 이전비용만 306억 9천500만원에 달하고 국방부와 합참 등의 연쇄적 이전과 청와대 직원 숙소 신규건축 등에 예상되는 비용을 다 합치면 1조는 훌쩍 넘는다"라고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국민은 영빈관 신축이 누구의 지시인지 묻고 있고, 과거 김건희 여사가 '청와대 들어가자마자 영빈관 옮겨야 한다'고 말한 것을 기억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어 "대통령실 이전부터 영빈관 신축까지 대통령실을 둘러싼 각종 의혹과 논란을 규명해야 한다"며 "대통령실을 둘러싼 의혹들을 끝낼 방법은 특검을 통해 진실을 규명하는 것뿐"이라고 강조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유라 '시선 사로잡는 몸매'
  • 유라 '시선 사로잡는 몸매'
  • 한예리 '매력적인 미소'
  • [포토] 김유정 '반가운 손인사'
  • 유선, 당당한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