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모기도 하겠네”… ‘제로 코로나’ 中, 생선까지 코로나19 검사

관련이슈 오늘의 HOT 뉴스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 이슈팀

입력 : 2022-08-19 06:00:00 수정 : 2022-08-19 13:31:4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지역 사회 감염자를 한 명도 용납하지 않는 ‘제로 코로나’ 정책을 고수하고 있는 중국이 이번에는 어민이 잡은 생선까지 코로나19 검사를 하고 나섰다.

 

물고기 입에 면봉을 넣는 중국 검역 요원. 트위터 캡처

18일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중국 푸젠성 샤먼시 당국은 매일 어민뿐 아니라 이들이 잡은 어류까지 코로나19 검사를 하고 있다.

 

샤먼시의 지메이 구는 지난달 말 외국 어부들과의 불법적 상거래가 코로나19 바이러스를 들여올 수도 있다는 우려를 이유로 이 같은 코로나19 검사 조치를 발표했다.

 

하지만 이 같은 과잉 조치는 소셜미디어에서 조롱의 대상이 되고 있다. 일부 네티즌은 중국 당국이 생선 입에 면봉을 넣어 검사하는 영상을 공유하면서 “물고기도 중국의 제로 코로나 정책은 피할 수 없다”라거나 “검사가 모기로까지 확대될 수도 있겠다”면서 조롱했다.

 

지난 3월에도 순환식 도시 봉쇄에 들어갔던 중국 상하이의 수산 시장에서 방역 요원들이 생선을 대상으로 코로나19를 검사하는 영상이 소셜미디어에서 퍼진 바 있다.


조성민 기자 josungmi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유리 '눈부신 미모'
  • 유리 '눈부신 미모'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손나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