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與, 비대위 출범 앞둔 주말 '잠잠'…이준석 측도 침묵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08-06 16:34:15 수정 : 2022-08-06 17:04:0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권성동, 비대위원장 물색… 5선 주호영 등 물망
이준석, 전국위 의결 직후 효력 정지 가처분 신청 관측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회 출범을 앞둔 주말인 6일 당내에서는 ‘폭풍전야’ 같은 고요함이 감돌고 있다.

 

국민의힘은 전날 상임전국위원회에서 비대위 출범을 위한 절차적 준비를 사실상 모두 마쳤고 오는 9일 전국위원회의 의결을 통해 마침표를 찍을 예정이다.

국민의힘 서병수 상임전국위원회 의장이 5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제4차 상임전국위원회를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전국위 당일 비대위원장을 임명해야 하기 때문에 우선 위원장 인선이 시급한 과제로 떠오른 상황이다.

 

비대위원장 임명권을 쥔 권성동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는 이날 지역구인 강릉을 찾지 않고 서울에 머무르면서 비대위원장을 물색하고 당내 의견을 수렴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일요일인 7일에도 공개 외부 일정을 잡지 않은 채 비대위원장 인선 마무리에 매진할 예정이다.

 

당내에서는 비교적 계파적 색채가 옅고 경륜이 풍부한 5선의 주호영 의원 등이 우선 물망에 오른다. 비대위 성격으로 차기 지도부를 선출할 전당대회까지 안정적으로 당을 이끌며 내홍을 수습하는 역할에 방점을 두는 ‘관리형’이 알맞다는 의견이 많기 때문이다.

 

그러나 ‘혁신형 비대위’를 주장하는 목소리도 끊이지 않는다. 초선인 최형두 의원은 전날 당정이 함께하는 ‘경제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하자고 제안하기도 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연합뉴스

전날 윤석열 대통령과 당을 향해 격정적인 비판을 쏟아내며 법적 대응 방침까지 선언한 이준석 대표는 이날 침묵을 지키며 ‘숨 고르기’를 하는 양상이다.

 

비대위 출범과 동시에 당 대표직을 상실할 위기에 처한 이 대표 측은 법적 자문을 거쳐 9일 전국위 의결 직후 효력 정지 가처분 신청을 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만약 법원이 이 대표의 손을 들어줄 경우 당은 그야말로 걷잡을 수 없는 혼돈 속으로 빠져들 것으로 보이지만 반대 결과가 나온다면 이 대표의 복귀 가능성은 영영 사라지고 다시 당에 발을 붙이기 어려울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남혜정 기자 hjnam@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