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트뤼도 "캐나다, 19일부터 외국산 권총 수입 금지"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08-06 09:39:14 수정 : 2022-08-06 09:39:1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민간의 권총 소유·거래 동결하기 위한 선행조치
7월25일 밴쿠버 교외서 발생한 총격사건 '충격'
"사랑하는 지인과 공동체 지키기 위해 꼭 필요"

최근 자국 내에서 권총의 소유·거래를 근절하기로 한 캐나다가 그 일환으로 먼저 외국산 권총의 수입을 아예 금지한다. 한동안 총기난사 범행이 뜸했던 캐나다에서 최근 이웃나라 미국을 따라하는 듯한 모방범죄가 고개를 들자 황급히 ‘철퇴’를 가하고 나선 것이다.

지난 5월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가 권총 등 총기 규제를 대폭 강화하는 내용의 법률안을 소개하는 모습. 오타와=AP연합뉴스

5일(현지시간) 캐나다 정부는 “오는 19일을 기해 캐나다에서는 권총 수입이 전면 금지된다”고 발표했다. 앞서 캐나다는 지난 5월 “권총의 개인적 소유나 판매, 양도 등 거래를 전면 금지하는 법안을 도입할 것”이라고 선언한 바 있다. 이는 며칠 전인 5월24일 미국 텍사스주(州) 유밸디에서 18세 고교생이 동네 초등학교에 들어가 총기를 난사해 어린이 19명과 교사 2명 등 21명이 숨진 참사에 충격을 받은 결과였다.

 

이번 권총 수입 금지 조치와 관련해 캐나다 정부는 “향후 국내 어느 곳에서도 권총을 사고 팔거나 양도하는 것을 불가능하게 만드는 ‘권총금지법’이 발효될 때까지 유효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권총의 유통을 근절하려면 먼저 캐나다 무기시장에 권총이 진입하는 공급망부터 차단해야 하는데 이를 위해 부득이 금수 조치를 취한다는 것이다.

 

캐나다는 미국보다 훨씬 더 엄격한 총기 규제 법제를 갖고 있다. 유밸디 참사에 쓰인 돌격소총을 개인이 구매한다는 것은 캐나다에선 불가능하다. 이미 2년 전에 이런 공격용 소총의 판매를 금지하는 법률이 시행됐기 때문이다.

 

따라서 남은 문제는 권총이다. 총기사고를 줄이기 위해 캐나다 정부는 권총을 보유한 개인이 이를 국가에 반납하는 경우 보상금을 지급하는 정책을 펴왔다. 그런데 유밸디 참사를 비롯해 미국에서 총기난사 범죄가 끊이지 않자 아예 권총조차도 시중에 유통되지 못 하게 만들겠다는 것이다.

지난 5월 전미총기협회(NRA) 연례 총회가 열린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의 한 컨벤션센터에 전시됐던 권총과 탄피 모습. 캐나다 정부는 “오는 19일을 기해 외국산 권총 수입을 전면 금지한다”고 발표했다. AFP연합뉴스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는 “정부는 국민 여러분, 당신이 사랑하는 사람들, 그리고 지역 공동체를 더욱 안전하게 지키기 위해 이 단계(권총 수입 금지)를 밟고 있는 것”이라며 “우리는 전국적으로 총기 규제를 강화하기 위해 계속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강한 총기 규제 덕분에 캐나다는 이웃나라 미국에 비하면 총기범죄가 훨씬 적은 편이다. 하지만 미국에서 끊임없이 벌어지는 총기난사 관련 소식이 캐나다에 전해지면서 최근 모방범죄가 고개를 드는 모습이다. 지난 2020년 경찰관을 가장한 총격범이 총기를 난사해 무려 22명의 목숨을 빼앗은 뒤로 한동안 잠잠했던 총기범죄가 7월25일 밴쿠버 교외 소도시에서 발생해 캐나다 전역을 뒤흔들었다. 범인은 백인 남성으로 평소 노숙자들에 불쾌감을 드러내다가 이날 거리의 노숙자들한테 총격을 가해 2명이 숨지고 2명이 크게 다쳤다. 해당 남성은 출동한 경찰에 의해 사살됐다.


김태훈 기자 af103@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