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한 총리 "국제수지, 크게 염려할 상황 아냐…경상수지는 흑자"

입력 : 2022-08-05 18:20:23 수정 : 2022-08-05 18:20:2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韓 경제, 국제수지·재정건전성·경제성장률 양호해"
"삼중고 고통 잘 알고 있다…어려움 곧 극복할 것"

한덕수 국무총리는 5일 발표된 '6월 국제수지 통계'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자 "국민들께서 크게 염려하실 상황은 아니다"고 설명에 나섰다.

 

한 총리는 페이스북을 통해 "무역수지가 4개월 연속 적자인데다, 7월까지 누적 적자액이 약 150억 달러(19조4000억원)를 기록함에 따라 우리 경제를 걱정하시는 분들이 많다"고 운을 뗐다.

한덕수 국무총리.

그는 "현재 상황이 녹록지는 않지만 국민들께서 크게 염려하실 상황은 아니라고 말씀드리고 싶다"고 밝혔다.

 

이어 "한 나라의 외화 수입과 지출의 차이를 정확하게 보여주는 통계는 무역수지가 아니라 '경상수지'라는 게 전문가들의 견해"라고 강조하며 "무역수지는 통관을 기준으로 하기 때문에 경상수지에 비해 수입을 높게 계상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한 총리는 상반기 무역수지는 약 103억 달러 적자였으나 경상수지는 약 247억 달러 흑자였다고 설명했다. 이어 "경상수지 흑자 규모는 작년보다 줄었지만 결코 작은 규모는 아니다"고 힘을 줬다. 또 국제 에너지 가격이 더 하락한다면 더 큰 흑자도 가능할 것으로 내다봤다.

 

그는 "우리 정부는 재정건전성에 중점을 둬 재정 운영 기조를 전환했다. 올해 경제성장률도 약 2.3% 선을 유지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설명했다.

 

결론적으로 "우리 경제는 국제수지, 재정건전성, 경제성장률 모두 비교적 양호한 상황에 있고 올바른 방향을 잡아가고 있다"고 알렸다.

 

한 총리는 "고환율·고물가·고금리의 삼중고를 겪는 국민 여러분의 고통을 잘 알고 있다"며 "국민 여러분께서 정부를 믿고 함께해 주신다면, 이 어려움도 곧 극복해내리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윤아 '청순 미소'
  • 임윤아 '청순 미소'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