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법무부, 검찰총장 추천위 16일 개최… 윤석열 정부 첫 총장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08-05 18:00:00 수정 : 2022-08-05 18:08:5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16일 회의서 압축한 후보 명단 공개

석 달째 공석인 윤석열정부의 첫 검찰총장 추천하는 검찰총장후보추천위원회(추천위) 회의가 이달 16일 개최된다.

 

법무부는 이달 16일 오후 2시에 추천위를 개최한다고 5일 발표했다.

사진=뉴스1

추천위 위원장은 박근혜정부에서 검찰총장을 지낸 김진태 전 총장이다. 당연직 5명은 김형두 법원행정처 차장·이종엽 대한변호사협회장·한기정 법학전문대학원협의회 이사장·정영환 한국법학교수회장·신자용 법무부 검찰국장이다.

 

비당연직 위원은 김 전 총장을 비롯해 권영준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상임고문, 권준수 서울대 의과대학 교수, 이우영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등이 위촉됐다.

 

법무부는 지난달 19일까지 국민 천거로 검찰총장 후보를 추천받아 검증 절차를 진행했다. 한동훈 법무부 장관은 이들 가운데 제청 대상자로 적합하다고 판단하는 인물을 추천위에 심사 대상자로 제시한다. 천거 명단에 없는 인물이 포함될 수도 있다.

 

추천위가 이들 가운데 3명 이상을 추천하면, 한 장관은 이들 중 1명을 윤석열 대통령에게 제청한다. 특별한 결격 사유가 없다면 윤 대통령은 인사청문 요청안을 국회에 보내고 인사청문회를 거쳐 최종 임명하게 된다.

 

추천위는 16일 회의를 통해 압축한 후보 명단을 공개한다. 과거 전례를 보면 추천위는 통상 3∼4명으로 후보군을 압축했고, 법무부 장관은 1∼4일 안에 후보자를 대통령에게 제청했다.

여환섭 법무연수원장(왼쪽부터), 김후곤 서울고검장, 노정연 부산고검장, 이원석 대검 차장검사. 뉴시스

이런 절차를 거쳐 차기 검찰총장은 이르면 다음 달 초쯤 임명될 수 있다. 김오수 전 총장이 지난 5월7일자로 퇴직해 총장 공백은 넉 달 가까이 이어지는 셈이다. 김 전 총장은 당시 더불어민주당이 강행한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 입법에 반발하며 사퇴했다.

 

차기 총장 후보에는 여환섭(사법연수원 24기) 법무연수원장, 김후곤(25기) 서울고검장, 노정연(25기) 부산고검장, 이원석(27기) 대검 차장검사 등이 하마평에 오르고 있다.


이종민 기자 jngm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손나은 '아름다운 미소'
  • 손나은 '아름다운 미소'
  • 정려원' 너무 사랑스러워'
  • 유인나 '상큼 발랄'
  • 최유정, 완벽한 솔로 무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