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전남서 바다새우 생식한 60대 남성 '비브리오패혈증' 사망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08-05 16:36:11 수정 : 2022-08-05 16:36:1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전남 영광서 바다새우를 날것으로 먹은 60대 남자가 최근 비브리오 패혈증으로 사망했다. 전남지역에서는 올해 첫 비브리오 패혈증 사망자이다.

 

5일 전남도에 따르면 전남 영광의 한 의료기관에서 비브리오패혈증 진단을 받고 치료 중이던 60대 남자 A씨가 지난달 29일 사망했다.

 

간경화 등 기저질환을 지니고 있던 A씨는 지난달 27일 바다새우를 생으로 섭취한 뒤 다음날 구토와 손발 저림 증상으로 인근 의료기관을 방문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문권옥 전남도 감염병관리과장은 "올해 도내에서는 지난 2월 21일 영광 해수에서 처음으로 비브리오패혈증균이 나온 후 해수와 갯벌에서 균이 지속해서 검출되고 있다"며 "여름 휴가철을 맞아 고위험군 환자들은 음식 섭취와 바닷물 입수에 각별한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비브리오 패혈증은 해수 온도가 18도 이상 상승하는 5월부터 6월께 발생하기 시작한다. 여름철인 8월부터 9월에 집중적으로 환자가 나오며, 주요 감염 원인은 어패류 섭취·피부 상처·바닷물 접촉 등이다.

 

특히 만성 간 질환자나 알콜중독자·당뇨병 등 기저질환이 있는 고위험군 환자의 경우 치사율이 50%까지 높아 더욱 주의가 필요하다.

 

 


무안=김선덕 기자 sdkim@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유리 '눈부신 미모'
  • 유리 '눈부신 미모'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손나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