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나경원 "윤 대통령 펠로시 안 만난 부분 아쉬워"

입력 : 2022-08-05 15:45:32 수정 : 2022-08-05 15:45:3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서울시의회 국민의힘 초청 강연…"문재인 정부 가장 큰 잘못은 탈원전"

나경원 전 의원은 5일 윤석열 대통령이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과 직접 만나지 않은 것을 두고 "아쉬운 부분이 있다"고 언급했다.

나 전 의원은 이날 오전 서울시의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민의힘 정책 포럼에서 '기후변화와 대한민국의 미래'를 주제로 강연하며 이같이 말했다.

나경원 전 의원. 국회사진기자단

나 전 의원은 안정적인 공급망 확충 등 '경제 안보'를 강조했다.

그러면서 "미국 국무성 사람들은 보통 한국에서 온 사람들하고는 북한 핵 문제만 얘기한다. 그런데 작년 워싱턴에서는 북핵 문제를 5분 얘기하더니 뒤이어 경제 안보 얘기만 쏟아냈다"면서 "이 중요한 시기에 문재인 정권은 '북한 팔이'만 하고 있으니 손해가 컸다"고 말했다.

또 "윤석열 대통령이 당선인 신분이던 때 한미동맹을 강화한다고 말하니까 중국에서 먼저 시진핑과의 통화 회담을 요청해왔다"며 "문재인 정부가 계속됐으면 경제 안보, 가치 외교의 시대에 미국과 중국 사이서 줄타기만 하다 아무것도 못 했을 것"이라고 했다.

기후 변화 대응 방안을 언급하면서는 "문재인 정부 5년에 대한 여러 가지 비판을 할 수 있지만 가장 비판받을 대목은 탈원전"이라고 말했다.

나 전 의원은 "2021년 이제 갈 대통령이 (탄소를) 얼마 줄이겠다며 엄청 멋진 약속을 하고 갔는데 탄소 줄이기의 핵심은 에너지원"이라면서 "화석연료 쓰지 않는 에너지원인 원전은 탈원전한다고 다 없애버렸다. 앞뒤가 모순되는 일"이라고 비판 수위를 높였다.

이후 초등학교 입학 연령 하향 조정 논란을 두고 "만 5세(입학 정책)도 불쑥 위에서 나오면 안 된다"며 "현장에 답이 있다. 한번 갈 거 두세 번 가서 어떤 것이 필요한지 확인해야 한다"고 시의원들에게 조언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
  • 소녀시대 유리 '행복한 미소'
  • 김소연 '청순 외모에 반전 뒤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