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범학계 13개 단체, 김건희 국민대 논문 ‘국민검증’ 나선다

입력 : 2022-08-05 14:18:01 수정 : 2022-08-05 14:18:2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13개 교수 단체 “국민대는 ‘표절 아님’ 판정 배경과 세부 절차도 공개하라”
우희종 사회대개혁지식네트워크 상임대표(서울대 교수, 가운데)가 5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김건희 여사 논문 표절에 대한 범학계 규탄 성명을 발표하고 국민검증 돌입 등 항후 계획을 밝히고 있다. 뉴시스

 

범학계 단체들이 모여 최근 국민대가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의 박사학위 논문 등에 ‘표절 아님’ 결론을 내린 데 대해 규탄하고 ‘국민검증’ 돌입 등 향후 대책을 발표했다. 

 

한국사립대학교수회연합회, 전국국공립대교수회연합회, 사회대개혁지식네트워크 등 13개 교수 단체는 5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대는 판정 배경과 세부 절차를 공개하고, 김 여사의 박사학위를 즉각 박탈하라”고 요구하며 향후 ‘범학계 국민검증단(가칭)’을 구성해 김 여사 논문 등에 대한 검증에 나설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이날 발표한 성명서에서 “국민대는 ‘일부 타인의 연구내용 또는 저작물의 출처표시를 하지 않은 사례가 있었다’라고 표절을 인정하면서도 ‘표절에 해당되지 않는다’는 공식 판정을 내렸다”면서 이는 ‘극단적인 형용모순’이라고 비판했다.

 

단체는 “국민대는 결정 세부 내용과 이유에 대한 해명을 거부하고 있다”라면서 “판정의 주체도 없고 재조사위원회 참가 교수들의 명단과 최종보고서도 비공개”라고 지적했다.

 

이들은 “학위 수여문제는 특정 대학의 문제를 넘어 학문공동체의 존립 근거”라며 “그 절차적, 내용적 정당성과 윤리성이 부정된다면 대학은 더 이상 대학일 수가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한 이들은 국민대의 판정 결과를 존중한다고 밝힌 교육부도 규탄하며 즉각 판전 결과를 재조사할 것을 촉구했다.

 

이들 단체는 ‘논문 중복게재’로 한국행정학회와 한국정치학회에서 ‘투고 금지’ 징계를 받은 박순애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의 사퇴도 촉구했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