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석수 전 특별감찰관, ‘서해 공무원 피격’ 서훈 전 국정원장 변호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08-05 13:56:10 수정 : 2022-08-05 13:56:1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강제 북송 사건은 변호하지 않기로

박근혜정부 초대 특별감찰관을 지낸 이석수 변호사가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으로 고발된 서훈 전 국가정보원장의 변호를 맡게 됐다.

 

5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 전 원장은 최근 이 변호사를 중심으로 한 변호인단을 꾸리고 검찰 수사에 대비하고 있다. 서 전 원장은 국가안보실장이던 2020년 9월 북한군에 의해 피격 사망한 이대준씨를 월북자로 단정 짓는 등 사건을 조작했다는 의혹으로 이씨 유족으로부터 고발됐다.

박근혜정부 초대 특별감찰관을 지낸 이석수 변호사. 연합뉴스

서 전 원장은 탈북 어민 2명에 대한 중앙합동정보조사를 조기 종료시키고, 통일부에 전달한 보고서에서 귀순 등 표현을 고의로 삭제한 혐의로도 국정원으로부터 고발됐다.

 

이 변호사는 다만 강제 북송 사건은 변호하지 않기로 했다. 2018년 8월부터 2년 동안 문재인정부 국정원 기조실장으로 재직하며 서 전 원장과 함께 근무한 점을 고려한 결정이다.

 

두 사건을 수사하는 서울중앙지검은 최근 국정원을 압수수색하고 관련자들을 불러 조사했다. 검찰은 사실관계 확인과 법리 검토를 마친 뒤 서 전 원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할 방침이다.

 

검찰 출신인 이 변호사는 박근혜정부 시절인 2015년 초대 특별감찰관으로 임명됐다. 그는 우병우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을 감찰하면서 마찰을 빚다가 2016년 8월 말 사표를 제출했다.


이종민 기자 jngm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유리 '눈부신 미모'
  • 유리 '눈부신 미모'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손나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