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키 168㎝·스포츠 머리’…“인천서 아내 살해 후 달아난 40대男 찾습니다”

입력 : 2022-08-05 13:17:37 수정 : 2022-08-05 17:20:0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인천서 범죄 후 도주 중인 男 경찰 수배
택시 기사 전용 앱 등에 협조 요청
코란도 차량·감색 반팔·긴 바지 특징 적어
아내를 살해하고 장모도 흉기로 찌른 뒤 도주한 A(42)씨의 ‘코란도’ 차량. 연합뉴스

 

경찰이 아내를 살해하고 장모도 흉기로 찌른 뒤 도주한 40대 남성에 대한 제보를 요청했다.

 

5일 경찰에 따르면 인천지방경찰청은 살인 등 혐의로 쫓고 있는 A(42)씨의 인상착의와 옷차림을 택시 기사 전용 애플리케이션 등에 전날 공유하며 협조를 요청했다.

 

‘살인사건 관련 제보 요청’이라고 올린 공지 글에서 경찰은 도주한 A씨의 키는 168㎝로 스포츠형 머리를 하고 있으며 감색 반팔 티셔츠와 긴 바지를 착용했다고 밝혔다. 어두운 색 운동화를 신었으며 안경도 가끔 착용한다고 한다. 범행 후 코란도 차량을 몰고 인천과 경기 시흥 일대로 도주 중이며 현금을 갖고 있어 택시를 이용할 수도 있다고 전했다.

 

경찰은 A씨가 차량을 몰고 이동 중이어서 택시 기사들이 도로에서 발견할 수 있다고 보고 협조 요청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지난 4일 오전 12시37분쯤 인천시 미추홀구 자택에서 40대 아내 B씨를 흉기로 여러 차례 찔러 숨지게 한 뒤 도주한 혐의를 받는다.

 

당시 함께 있던 60대 장모 C씨도 A씨가 휘두른 흉기에 찔렸고, 119구급대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구급대원들이 현장에 도착했을 당시 B씨는 집 안 거실에서, C씨는 집 밖 도로 인근에 각각 쓰러져 있었다.

 

C씨를 발견한 행인이 “흉기에 찔린 사람이 쓰러져 있다”고 119에 알렸으며, A씨의 자녀도 “아빠가 엄마와 할머니를 흉기로 찔렀다”고 신고했다.

 

경찰은 A씨가 부부싸움을 하다가 범행을 한 것으로 보고 사건 현장 주변 폐쇄회로(CC)TV 등을 분석해 이동 경로를 쫓고 있다.


김수연 기자 sooya@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윤아 '청순 미소'
  • 임윤아 '청순 미소'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