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고속도로서 전복된 차량 운전자 구한 남성…알고보니 휴무 경찰이었다 [영상]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08-05 14:11:27 수정 : 2022-08-05 14:11:2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지난달 10일 오후 4시28분쯤 신대구부산고속도로 삼량진터널(부산 방면)을 진입하던 중 한 승용차가 터널 입구와 충돌한 뒤 전복되는 사고를 발생했다. 부산경찰청 제공

 

부산의 한 경찰관이 휴무일 고속도로에서 전복된 차량에 난 불을 끄고 운전자를 구조한 일이 뒤늦게 알려졌다.

 

지난 4일 경찰청 유튜브에는 ‘터널 내 차량 전복 사고 현장으로 뛰어간 운전자의 정체는’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에 따르면 해운대경찰서 우동지구대 소속 박찬우 경장은 지난달 10일 오후 4시28분쯤 신대구부산고속도로 삼량진터널(부산 방면)을 진입하던 중 뒤따르던 승용차가 터널 입구와 충돌한 뒤 전복되는 사고를 목격했다.

 

차량은 굉음과 함께 뒤집혔고 밑부분에선 불길이 타올랐다.

 

지난달 10일 오후 4시28분쯤 신대구부산고속도로 삼랑진 터널에서 전복된 승용차에 불이 나 박찬우 경장이 소화기로 불을 끄고 있다. 유튜브 채널 ‘경찰청’ 캡처

 

박 경장은 즉시 차를 세우고 사고현장으로 달려가 터널 안에 비치된 소화기를 이용해 승용차에 난 불을 껐다. 이어 차량에 갇혀있던 여성 운전자를 구조해 대피시키고 119구급대에 인계했다.

 

당시 사고 차량 운전자는 거꾸로 매달린 채 머리에 피를 흘리고 있던 것으로 드러났다. 

 

사고현장을 목격한 다른 운전자들도 차량을 세우고 박 경장과 함께 화재를 진화한 뒤 운전자를 구조하는 데 힘을 보탰다. 

 

사고 당일 박 경장은 휴일을 맞아 근처를 지나가는 중이었다고 한다. 

 

박 경장은 “너무 급박한 상황이기도 했고 큰 사고로 번질 수 있기 때문에 화재를 진화해야 한다는 생각밖에 들지 않았다”며 “구조에 도움을 주신 시민분들께 감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MBN에 전했다. 

 

 

 

 


임미소 온라인 뉴스 기자 miso3949@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윤아 '청순 미소'
  • 임윤아 '청순 미소'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