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휴가 중’ 尹 대통령 긍정 평가 24%… 취임 후 최저치 [갤럽]

입력 : 2022-08-05 11:03:44 수정 : 2022-08-06 14:02:5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부정 평가 66%
윤석열 대통령(맨 앞줄 가운데)이 지난 3일 서울 종로구 대학로 한 극장에서 연극 ‘2호선 세입자’를 관람한 뒤 배우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현재 휴가 중인 윤석열 대통령 지지율이 24%로 취임 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한국갤럽이 8월 첫째 주(2∼4일) 전국 만 18세 이상 1001명을 대상으로 윤 대통령의 직무 수행에 관한 설문조사를 실시해 5일 발표한 결과 ‘잘 하고 있다’는 긍정 평가는 24%, ‘잘 못하고 있다’는 부정 평가는 66%로 나타났다. 그 위 의견 유보는 약 10%(어느 쪽도 아님 2%, 모름·응답거절 8%)였다.

 

지난 주 조사 당시에 비해 긍정 평가는 4%포인트 떨어졌고, 부정 평가는 4%포인트 올랐다.

 

정당 지지도는 더불어민주당 39%, 국민의힘 34%, 무당층 23%으로 나타났다. 갤럽 조사에선 윤 정부 출범 이후 처음으로 여당인 국민의힘과 제1야당인 민주당 순위가 역전됐다. 

 

이번 지지율 하락엔 ‘취학 연령 만 5세 하향’ 등 교육부의 학제개편안이 영향을 줬고, 윤 대통령 휴가 역시 영향이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이번 조사는 지난 2~4일 전국 성인 1001명을 대상으로 진행됐고, 전체 응답률 11.7%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다.

 

자세한 여론조사 내용은 한국갤럽이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