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상반기 경상수지 247.8억달러 흑자…1년 전보다 169.7억달러↓

입력 : 2022-08-05 11:04:08 수정 : 2022-08-05 11:04:0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원자재 등 수입 증가에 역대 2위 감소폭…한은 전망치 210억달러는 넘어
연간 전망 500억달러 달성 불투명…최상목 "300억∼400억 흑자 예상"
6월 경상수지 56.1억달러 흑자…32.2억달러 감소

지난 6월 경상수지가 2개월 연속 흑자를 기록했지만, 원자재 등 수입 가격 상승으로 흑자 규모는 1년 전보다 30억달러 이상 줄었다.

6월을 포함한 상반기 누적 경상수지 흑자는 일단 한은의 전망치를 넘어섰는데, 대(對) 중국 수출 감소 추세 등이 이어질 경우 연간 전망치 500억달러 흑자는 장담할 수 없는 상황이다.

지난 1일 부산 남구 신선대와 감만부두에 컨테이너가 가득 쌓여 있다. 연합뉴스

한국은행이 5일 발표한 국제수지 잠정통계에 따르면 6월 경상수지는 56억1천만달러(약 7조3천379억원) 흑자로 집계됐다.

올해 상반기 누적 흑자는 247억8천만달러로, 한은이 지난 5월 예상한 210억달러를 웃돌았지만 작년 상반기와 비교하면 169억7천만달러나 줄었다.

상반기 기준으로 2017년(-230억2천만달러)에 이어 역대 두 번째로 큰 감소 폭이다.

우리나라 경상수지는 2020년 5월 이후 올해 3월까지 23개월 연속 흑자를 유지하다가 4월 수입 급증과 해외 배당이 겹치면서 적자를 냈고, 5월 흑자 전환에 성공한 뒤 두 달째 흑자 기조를 이어갔다.

하지만 6월 흑자액은 작년 같은 달(88억3천만달러)보다 32억2천만달러 감소했다.

항목별로 보면, 상품수지 흑자가 1년 전보다 39억6천만달러 적은 35억9천만달러에 그쳤다.

수출(595억3천만달러)이 석유제품 등을 중심으로 9.1%(49억5천만달러) 늘었지만, 수입(559억4천만달러) 증가 폭(18.9%·89억1천만달러)이 수출의 두 배를 넘었기 때문이다.

무엇보다 6월 통관 기준으로 원자재 수입액이 작년 같은 달보다 28.9% 불었다. 원자재 중 석탄, 원유, 석유제품, 가스의 수입액 증가율은 각 189.0%, 53.1%, 27.7%, 27.4%에 이르렀다.

반도체(37.0%), 반도체 제조장비(6.8%) 등 자본재 수입액도 13.7% 증가했다.

사진=연합뉴스

더구나 수출 증가 폭은 대 중국 수출 부진 등 탓에 축소되는 추세라는 게 한은의 설명이다. 실제로 6월 통관기준 중국 수출액은 1년 전보다 0.8% 뒷걸음쳤다.

상반기 상품수지는 200억1천만달러 흑자를 기록했다. 전년 동기 대비 흑자 폭이 184억2천만달러 축소됐다.

서비스수지는 4억9천만달러 적자를 기록했다. 5월에 이어 2개월 연속 적자지만, 적자 폭은 1년 전보다 5억3천만달러 줄었다.

서비스수지 가운데 특히 운송수지 흑자 규모가 1년 사이 11억2천만달러에서 16억5천만달러로 5억3천만달러 늘었다.

6월 선박 컨테이너운임지수(CCFI)가 1년 전보다 30.0%나 오르는 등 수출화물 운임이 높은 수준을 유지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방역 완화 등의 영향으로 여행수지 적자액(-6억9천만달러)은 지난해 6월(-4억9천만달러)보다 2억달러 많았다.

상반기 누적 서비스수지는 5억달러 흑자로 집계됐다. 운송수지 호조 등에 힘입어 작년 상반기 37억5천만달러 적자에서 흑자로 돌아섰다.

6월 본원소득수지 흑자 규모(27억7천만달러)는 1년 전(25억6천만 달러)과 비교해 2억1천만달러 커졌다.

증권투자 배당수입 증가에 따라 배당소득수지 흑자가 16억9천만달러에서 21억1천만달러로 4억2천만달러나 늘어난 데 가장 큰 영향을 받았다.

최상목 대통령실 경제수석비서관.

금융계정 순자산(자산-부채)은 6월 중 40억6천만달러 늘었다.

직접투자의 경우 내국인의 해외투자가 38억1천만달러, 외국인의 국내투자는 8억3천만달러 증가했다.

증권투자에서는 내국인의 해외투자가 23억달러 증가했지만, 외국인의 국내 증권투자는 14억5천만달러 감소했다.

황상필 한은 경제통계국장은 "향후 경상수지 흐름에 있어서는 주요국 성장세 둔화·국제 원자재 가격 변동 등이 주된 리스크 요인으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황 국장은 "중국, 유럽연합(EU) 등 주요 교역 상대국 성장세가 둔화하고 있는 점은 수출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고, 주력 품목인 반도체 업황 전개 추이와 글로벌 공급 차질 해소 여부도 예의주시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국제 원자재 가격 변동은 수입 급증세 지속 여부를 판가름하는 중요한 변수가 될 것"이라며 "국제유가 등 원자재 가격이 최근 하락세를 나타내고 있는데 이런 흐름이 계속 이어질지, 우리나라 수입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는 좀 더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은은 이달 말 대내외 경제 여건 변화를 종합적으로 고려해 경상수지 전망치를 제시할 예정인데, 지난 5월(500억달러)보다 예상 흑자 규모가 하향 조정될 가능성이 크다.

최상목 대통령실 경제수석비서관은 전날 브리핑에서 경상수지에 대해 "연간 300억∼400억달러 흑자가 예상된다"고 전망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윤아 '청순 미소'
  • 임윤아 '청순 미소'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